英 ‘부커상’에 남아공 소설가 갤것

동아일보 입력 2021-11-05 03:00수정 2021-11-05 03: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소설가 겸 극작가 데이먼 갤것(57·사진)이 소설 ‘약속’(The Promise)으로 영국 문학상 부커상을 3일(현지 시간) 수상했다.

이 작품은 남아공의 행정수도 프리토리아를 배경으로 한 백인 가정의 쇠락을 그렸다. 남아공 출신 중 부커상 수상자는 네이딘 고디머(1923∼2014), 존 쿠체(81)에 이어 세 번째다. 부커상은 미국 퓰리처상, 프랑스 공쿠르상과 더불어 세계 3대 문학상으로 꼽힌다.
주요기사

#남아공#데이먼 갤것#영국 문학상 부커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