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총리서리 간담]『北風수사 정치보복 아니다』

입력 1998-03-11 20:11수정 2009-09-25 19: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종필(金鍾泌)국무총리서리는 11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주양자(朱良子)보건복지부장관의 부동산투기의혹과 북풍조작사건 수사, 야당의 총리서리 직무집행정지 가처분신청 등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김총리서리와의 일문일답 요지.

―주장관이 남양주 땅을 시세차익을 남기고 매각했다는데….

“총리실에서 진상을 알아보고 있다. 그에 따라 뭔가 조치를 취할 것이다. 사실과 달리 침소봉대된 부분도 있는 것 같다. 남양주 땅은 매각했다가 되물려서 오히려 손해를 봤다는 게 주장관의 해명이다. 그러나 언론보도와 달라 조사중이다.”

―한나라당이 헌법재판소에 총리서리 직무집행정지 가처분신청을 냈는데….

“나도 한때 그 당에 몸담았다. 따지고 보면 그들이 나를 쫓아냈다. 그러나 나는 그들에게 못된 짓을 하거나 해코지를 하지 않았다. 그런데 이렇게 나오니까 섭섭하다. 시간이 가면 그들이 건강한 생각으로 되돌아 올 것이고 또 그렇게 되길 바란다.”

―한나라당 사람을 자주 만나는가. 또 자민련에 입당할 의원이 있는가.

“그쪽의 누구든 만나면 당의 공식입장과 차이가 있다고 얘기한다. 그런데 의원총회에 갔다오면 세뇌가 되는지 달라진다. 그들 중 입당을 하고 싶은 사람이 있어도 지금은 그렇게 하지 못할 것이다. 그들을 입당시키기 위해 어떤 작용을 하는 것은 옳지 않다.”

―북풍조작사건 수사는 어떻게 돼가고 있는가.

“대략 전모가 나온 것 같다. 한나라당이 보복 운운하지만 절대 보복차원에서 수사하는 것이 아니다. 진상을 밝혀 그런 고약한 발상을 한 사람이 누구인지 국민에게 알리기 위한 것이다. 그러나 실정법을 명백히 위반한 사람은 법의 추궁을 당할 것이다.”

―국민회의와 자민련이 경기지사 공천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데….

“정책적으로 공조하는 사이라도 정당이 자기당의 후보를 내고 싶어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공조정신에 입각해 절충하고 타협해야 한다.”

―자민련 명예총재직은 계속 갖고 있을 생각인가.

“다른 아이디어가 있지만 (서리) 딱지가 떨어지지 않아서 아직 시행하지 못하고 있다.”

〈양기대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