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사설]尹 지지율 다시 최저로… 한 발 물러서 꼬인 정국 풀라

입력 2022-10-01 00:00업데이트 2022-10-01 03: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다시 취임 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어제 나왔다. 한국갤럽에 따르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4%에 그쳤고,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65%였다. 여론조사에 일희일비할 건 아니지만 지나치게 낮은 지지율은 국정 수행에 장애를 준다. 8월 초 바닥을 쳤던 지지율이 대통령실 부분 개편 등을 거치며 살짝 반등하는 듯하다가 지난주 하락세로 돌아서더니 또 최저치를 찍은 이유를 곰곰이 따져볼 필요가 있다.

‘외교 참사’ 논란의 시작은 야당의 프레임 공세라 치자. 비속어 논란이 지난달 22일 첫 보도 이후 열흘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건 정상이 아니다. 대통령과 참모들이 메시지 관리에 실패한 탓이다.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바이든은 언급한 적이 없으며 ‘이 ××들’도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문가들에게 의뢰해 음성 분석까지 했다고 한다. 참모들은 “이 ××들”의 대상이 미국 의회가 아니라 한국 국회라고 반박하더니 이젠 “잡음을 없애면 그 말이 안 들린다”며 발언 자체를 부인하려 한다.

어이없는 상황의 연속이다. 처음부터 “잘 기억나지는 않지만 그런 말을 했다면 유감이다” “무심결에 비속어가 튀어나왔을 수 있지만 우리 국회가 잘 처리해달라는 취지였다” 등 직접 해명이나 사과를 하고 국가 현안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더라면 비속어 논란이 이렇게 확대 재생산됐겠나. MBC가 자막을 조작한 ‘가짜뉴스’ 사건이라면서 ‘진짜뉴스’가 뭔지를 속 시원히 내놓지도 않고 있다.

여권 내부에선 “무책임한 국익 자해 행위” 등 격앙된 반응도 있지만 야당이 놓은 덫에 걸려든 꼴이라는 지적도 적지 않다. 야당은 다수 의석의 힘으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까지 밀어붙였다. 힘자랑이란 비판이 많지만, 공세의 고삐를 늦출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 경기 침체 비상 국면이다. 반도체특별법 등 각종 법안과 새해 예산안 처리 등 야당 협조가 절실하다. 꼬인 정국을 풀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다. 국정에 도움이 된다면 자존심을 접을 수도 있어야 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