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70세로 높아진 사찰 무료입장 연령[내 생각은/배연일]

배연일 전 포항대 교수·시인
입력 2022-06-22 03:00업데이트 2022-06-22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국의 유명한 사찰은 대부분 입장료를 받는다. 입장료는 2000원 내외인 경우가 많으나 5000원씩 받기도 한다. 하지만 65세 이상은 지난해까지 사찰 입장이 무료였다. 국공립공원이나 박물관, 고궁 등도 마찬가지였다. 그런데 사찰이 올해부터 무료입장 연령을 만 65세에서 만 70세 이상으로 올려버렸다. 아직 70세가 되지 않은 노인들은 이제 사찰에 한 번 가는 것도 적잖이 부담을 느끼게 됐다. 우리나라의 노인 빈곤율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가운데 가장 높은데 최근엔 높아진 물가 부담도 크다. 무료입장 연령을 다시 낮췄으면 한다.

※ 동아일보는 독자투고를 받고 있습니다. 각 분야 현안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이름, 소속, 주소, 휴대전화 번호 등 연락처와 함께 e메일(opinion@donga.com)이나 팩스(02-2020-1299)로 보내주십시오. 원고가 채택되신 분께는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합니다.

배연일 전 포항대 교수·시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