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고양이 눈]시간의 문?

입력 2021-12-03 03:00업데이트 2021-12-03 03: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빗물을 흘려보내는 배수문. 자칫 삭막해 보이기 쉬운 시설이지만 한옥 문고리를 그려두니 주변 산책로가 한층 정겨워집니다. 저길 스윽 열어보면 조선시대 같은 과거로 가는 길이 열리지 않을까요?

―서울 정릉천에서

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