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개비]터닝 토르소

전승훈 기자 입력 2021-04-05 03:00수정 2021-04-05 03: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터닝 토르소(Turning Torso)’는 스웨덴 말뫼의 랜드마크 건물이다. 정육면체 9개를 비틀어 쌓아올린 모양이 스크루바 아이스크림처럼 보인다. 높이가 190m(54층)로 스칸디나비아에서 가장 높은 건물. 말뫼의 상징은 세계 최대 크기의 코쿰스 크레인이었다. 조선업 침체로 2002년 현대중공업에 1달러에 매각되면서 ‘말뫼의 눈물’로 불렸다. 터닝 토르소는 새로운 도시의 상징으로 탄생했다.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터닝 토르소#스웨덴#랜드마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