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왕이가 띄운 ‘한중일 FTA’, 아직은 외교·경제 리스크 크다

동아일보 입력 2020-12-01 00:00수정 2020-12-01 0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한국과 일본을 순방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추진을 주장했다. 왕 부장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에서 “한중일 FTA를 적극 추진해보자”고 했고 일본 외상과의 회담에서도 이를 강조했다. 중국 환추시보는 “한중일 FTA는 동북아 지역협력 제도의 부족함을 보충하는 데 효과적”이라며 분위기 띄우기에 나섰다. 한중일 FTA는 기대 효과와 함께 경제적 외교적 리스크도 큰 만큼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

한중일 FTA는 2013년부터 협상이 시작됐으나 핵심 분야에 대한 이견과 외교 갈등으로 협상이 부진했다. 세계 경제의 24%를 차지하는 세 나라가 상품과 서비스 장벽을 없애면 경제성장을 촉진하는 효과가 생길 수 있으나 그만큼 위험도 크다. 세계적인 제조업 강국인 3국은 반도체 자동차 철강 등 핵심 수출 산업에서 겹치는 부분이 많다. 한중 FTA가 2015년 발효됐는데 그 이상의 개방은 우리 산업에 타격을 줄 우려가 있다. 한국과 일본도 자국 산업 보호를 위해 서로 개방을 꺼리는 분야가 많다. 한중일 FTA가 그동안 여러 차례 논의됐으나 더 이상 진전되지 못한 것도 이 때문이다.

정치 외교적인 측면에서 고려할 대목도 많다. 미국의 정권 교체를 앞두고 중국이 지역협력과 경제통상 문제를 꺼내 드는 것은 동북아 지역에서 미국의 영향력을 견제하려는 의도가 깔려 있다. 그동안 한중일 FTA 협상은 한일이 과거사 문제로 갈등하고 중국이 한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를 트집 잡아 중단되는 등 정치 외교적 영향을 크게 받았다. 미국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민주주의 정상회의’ 개최를 추진하면서 중국 견제에 나섰다. 미중 양쪽에서 끌어당기는 힘이 커지면서 한국의 ‘전략적 모호성’이 또다시 시험대에 올랐다.
주요기사

#한중일 fta#왕이 중국 외교부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