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갈래?[고양이 눈]

김동주 기자 입력 2020-07-04 03:00수정 2020-07-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회 앞 연못에 비단잉어 네 마리가 나란히 헤엄치고 있네요. 크기도 무늬도 서로 다르지만 열심히 앞으로 나아갑니다. 연못 생태계에도 타협하며 공존하는 질서가 있는 듯합니다.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