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설수설/육정수]6·25 교육과 빨치산 교육

동아일보 입력 2010-09-11 03:00수정 2010-09-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5일 인천 월미도에서는 인천상륙작전 60주년 기념행사가 열린다. 하지만 인천시내 9개 초중고교생을 참가시키려던 계획은 수포로 돌아가게 됐다. 인천시교육청이 지난달 각 학교에 전달한 국방부 협조공문을 2주일 만에 ‘교장의 자율적 판단에 따라 수업 결손이 없도록 하라’는 공문으로 수정해 보낸 것이다. 담당 장학관은 “교육청 자체 판단”이라고 밝혔지만 뒷맛이 개운치 않다. 6·25행사 참가는 교육이 아니라고 보는 것일까.

▷경북 상주에서도 비슷한 일이 벌어질 조짐이다. 6·25 남침 다음 달에 벌어진 화령장 전투 전승기념 행사가 10월 8일부터 사흘 동안 현장에서 열린다. 상주교육청도 학생 참가를 요청하는 국방부 공문을 일선 학교에 전달했으나 전교조와 일부 학부모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전교조 측은 ‘전쟁을 가르치는 비교육적 동원령’이며 ‘학습권 침해’라고 주장했다. 전교조 경북지부는 “평화와 통일을 가르쳐야 할 시기에 전투영상과 6·25노래 합창으로 또다시 전쟁을 부추기겠다는 것인가”라며 비난하고 나섰다. 교육청은 “자율적으로 참가하도록 공문을 보냈는데 강제동원이라고 하니 당혹스럽다”는 반응이다.

▷학생을 6·25 기념행사에 참여시키는 것은 ‘전쟁 교육’이고, 전교조 교사가 중학생들을 데리고 빨치산 추모제에 참석해 빨치산을 찬양하게 하고 빨치산 출신과의 만남을 주선하는 것은 평화통일 교육이란 말인가. 1, 2심 법원도 그런 교사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최근 조사결과에 따르면 6·25가 언제 일어났는지 모르는 중고교생이 57%에 이른다. 심지어 남침이 아니라 북침으로 알고 있는 초중고교생이 35%나 된다. 민군합동조사단의 천안함 조사 결과를 안 믿는 국민이 30% 이상이나 되는 것도 이런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

▷요즘 학교에서는 6·25의 진상과 교훈을 제대로 가르치지 않고 있다. 오늘의 대한민국은 6·25 때 희생된 20여만 명의 국군과 유엔군 참전 용사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자유민주 체제에서 경제발전의 수혜를 누리는 학생들에게 음수사원(飮水思源)하는 마음을 가르쳐야 한다. 6·25 교육을 ‘전쟁 교육’이라고 비난하는 사람들은 6·25의 의미를 어떻게 해석하는 것인지 궁금하다. 세계 역사는 안보 없이 자유 민주를 향유할 수 없음을 보여준다.

주요기사
육정수 논설위원 sooy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