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만두' 명단 공개

입력 2004-06-10 17:31수정 2009-10-09 20: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폐기처분되어야 할 자투리 무로 불량 만두를 만들었던 업체 18곳의 명단이 공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 심창구(沈昌求) 청장은 10일 서울 은평구 식약청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003년 이후 12곳과 1999~2002년 6곳 등 모두 18개 업체가 불량 만두를 만든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이들 업체의 실명을 공개했다.

또 식약청은 이들 18개 업체 이외에도 경찰 조사가 시작되자 회사 문을 닫고 업주가 잠적한 원일식품 제품을 모두 회수해 폐기할 방침이라도 덧붙였다. 이 회사 제품은 경찰 조사를 근거로 추정할 때 불량 만두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식약청 발표 내용=식약청은 경찰에 적발한 25개 업체 가운데 16개 업체가 불량만두를 만든 것을 확인했으며 독자적으로 기린식품과 모닝웰(제일냉동식품) 등 2개 업체를 독자적으로 적발했다. 모닝웰은 CJ그룹의 냉동식품 전문 계열사로 현재 ‘백설’이라는 브랜드로 만두 동그랑땡 너비아니 등을 생산하고 있다.

식약청은 적발한 업체 가운데 진영식품 삼립식품 고향냉동식품 등 3개사로부터 재고 불량 만두 2만515㎏을 압수했다. 이들 업체는 5만4330㎏를 스스로 회수해 폐기했다.

또 식약청은 아직도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불량만두의 상품명을 밝히고 이들 제품을 발견하면 즉시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하지만 2003년 이후 만들어진 불량 만두는 대부분 유통기한이 지났거나 제품이 다 팔려나가 회수가 불가능한 상태다. 또 1999~2002년에 만들어진 불량 만두는 유통되고 있을 가능성이 낮다는 게 식약청의 설명이다.

한편 실명이 공개된 기업 가운데 일부는 문제가 된 불량 무 납품업체 으뜸식품과 거래 사실을 부인하거나 불량 재료를 사용한 적이 없다고 주장해 논란이 예상된다.

식약청은 경찰이 적발했지만 혐의가 확인되지 않은 나머지 8개 업체에 대해 추가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식품으로 소비자 우롱"=대한주부클럽연합회 소비자보호부 이지현 부장은 "소비자들에게 막연한 불안감을 주지 말고 유통된 매장과 경로를 구체적으로 밝혀라"고 요구했다.

한국소비자연맹 정광모 회장은 "불량 재료라는 걸 모른 채 납품받았다고 업체들이 발뺌할 수 없도록 법 규정을 엄격히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주부 명연순씨(45·서울 동대문구 회기동)는 "정부는 해당업체를 강력하게 처벌하고 소비자는 불매운동에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각 인터넷 포털사이트 등에도 네티즌들의 비난이 빗발쳤다. 일부 네티즌은 "불량제품을 제대로 단속하지 못하는 정부가 더 문제"라며 "비슷한 일이 반복되는 것을 용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불량만두·쓰레기만두·불량식품 근절 운동본부'(cafe.naver.com/ffoods) 등 관련 인터넷 카페들이 속속 생겨나고 있다.

이완배기자 roryrer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