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여의도스케치]청와대직원 「심야토론」참여 물의

입력 1997-01-28 20:25업데이트 2009-09-27 06: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許 燁기자] 청와대 직원은 「넥타이 부대」의 한사람으로 방송에서 자기 견해를 밝힐 수 없는 것일까. 18일 밤 생방송된 KBS 1TV 「심야토론―현시국 어떻게 풀 것인가」의 전화참여 코너에서 청와대 의전부속실 양철홍과장이 자신을 회사원이라고 소개하고 의견을 내놓은 일이 이같은 쟁점을 낳고 있다. 이날 토론주제는 개정 노동법 파동으로 인한 시국현안의 해결책을 모색하려는 것으로 김형석 연세대명예교수 양호민 한림대객원교수 강문규 아시아시민사회운동연구원장 서영훈 신사회공동선운동연합회공동대표 김기환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이사장 등 패널리스트들의 토론 등으로 진행됐으며 양과장은 시청자 전화코너에 참여했다. 이런 배경아래 문제는 양과장이 방송중 실명을 밝혔으나 신분을 일반 회사원이라고 했다는 점이다. 또 방송이 나간 뒤 시청자 제보 등으로 양과장이 청와대 직원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예민한 사안에 대해 특정 입장을 옹호하려는 의도가 있지 않았느냐」는 의혹도 사고 있다. 양과장은 이에 대해 『일반 시청자 입장에서 의견을 제기하려고 전화를 걸었다』며 『자기 소개를 하는 과정에서 막상 청와대 직원이라는 소리를 하지 못해 회사원이라고 말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또 『이날 밝힌 견해는 일반적인 것인데도 신분을 밝히지 못하는 입장에서 전화를 건 게 불찰이었다』고 말했다. 양과장은 이날 야당이 대안을 가지고 국회에서 해결책을 모색해야 하는 한편 여당도 복수노조의 인정을 유예한 것을 재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시국이 불안정하면 우리 같은 넥타이 부대들도 막연한 불안감을 느낀다』고 말해 일반 회사원의 입장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번 사안은 일단 양과장의 의견이 물의를 빚지 않아 해프닝으로마감하는듯한분위기다. KBS 이석우 국장도 『형평을 유지하기 위해 참여를 원하는 사람의 견해를 사전에 점검한다』며 『참여자의 신분을 정확히 확인할 수 없는 생방송의 특성상 발언의 내용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이 프로의 책임프로듀서인 이문수 부주간도 『공무원도 넥타이 부대로 볼 수 있고 건전한 견해라면 누구라도 밝힐 수 있다』며 『다만 청와대 직원임을 알았더라면 의견의 형평성을 보장하기 위해 전화를 연결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방송가에서는 이번 문제에 대해 청와대 직원의 일반 「넥타이 부대」 자격시비와는 별도로 생방송 토론프로 도중 이해 당사자들간 돌출발언이 나올 우려가 있다는 점을 드러낸 것이라는 지적을 하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