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IT/의학

난소암 가족력 없어도 자궁 건강검진 필수[홍은심 기자의 긴가민가 질환시그널]

입력 2021-12-08 03:00업데이트 2021-12-0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난소낭종
난소낭종은 대부분 증상이 없어 건강검진으로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크기가 작고 복통 등 증상이 없으면 정기적인 검사로 경과를 관찰해 볼 수 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홍은심 기자
난소는 난자를 성숙시켜 배란하고 여성 호르몬을 만드는 곳이다. 우리 몸은 어느 곳이든 혹이 생길 수 있는데 난소도 그렇다. 이를 난소 혹 또는 난소낭종이라고 한다.

난소낭종은 대부분 증상이 없어 건강검진으로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난소암 가족력이 있다면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자궁초음파와 혈액검사 등 정기검진을 받는 것이 도움이 된다. 난소낭종 파열이나 난소가 꼬이는 염전과 같은 합병증이 발생했을 때는 심한 복통이 갑작스럽게 생기며 진통제로 잘 조절되지 않는 특징이 있다. 난소낭종 파열은 응급수술이 필요해 되도록 빨리 병원에 가야 한다.

난소낭종의 원인은 명확히 밝혀진 것이 없다. 가족력, 초경과 폐경 나이, 자궁내막증, 불임, 비만, 당뇨병, 고령 등이 원인일 것으로 추측한다.

젊은 여성에게서 발견되는 난소낭종의 상당 부분은 배란과 관련된 생리적인 물혹인 경우가 많다. 낭종의 크기가 작고 낭종 내부의 초음파 음영이 나쁘지 않으며 관련된 불편한 증상이 없는 경우는 대게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난소는 한 달에 한 번씩 난자를 성숙시켜 배란하는데 이 과정에서도 난소에 일시적인 낭종이 발생할 수 있다. 이것을 ‘난포 낭’이라고 하며 이 낭종은 생리주기에 따라 흡수돼 소멸된다.

난소낭종은 초음파를 포함한 이미지 검사상 종양의 크기가 작고 환자가 호소하는 특별한 증상이 없는 양성 종양일 경우 수술적 치료보다는 경과를 관찰해 볼 수 있다. 수술이 필요한 자궁내막증이 의심되는 경우라 할지라도 수술하기 어려운 내과적 문제가 있거나 수술을 결정하기 어려운 경우 약물적 치료를 먼저 해볼 수 있다.

응급수술이 필요한 난소낭종 염전 외에 수술이 필요한 경우는 △난소 양성 낭종이 크거나 △크기가 작아도 진통제로 통증이 조절되지 않거나 △추적 관찰 때 크기가 점점 커질 때 등이다. 자궁내막종, 섬유종, 성숙기형종은 수술적 치료가 필요한 양성 종양이다. 난소의 악성 종양이 의심되는 경우에도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난소암 또는 난소 종양의 가족력이 있거나 BRCA 유전자 이상이 있다면 정기검진이 필요하다. 특히 BRCA 유전자 이상은 임신·출산 계획이 끝나면 예방적 차원에서 난소 나팔관 적출술을 할 수 있다.

혈우병, 특발성 혈소판 감소증 등 혈액응고 질환이 있거나 상습적으로 난소낭종 파열이 발생하는 경우는 현재 임신을 시도하는 중이 아니라면 배란 방지를 위해 경구 피임약을 복용하는 것이 난소낭종 파열로 인한 혈복강의 발생을 줄일 수 있다.

난소의 종괴는 일정한 크기 이상으로 커지거나 난종과 관련된 합병증이 발생해 발견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난소암이 발생했다 하더라도 대부분은 복수가 차거나 이미 다른 곳으로 전이가 있는 3기 이상에서 발견되는 경우가 흔하다. 기은영 대전성모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평소 자신의 신체의 변화나 증상에 주의 깊은 관찰이 필요하다”며 “과거력이 없는 건강한 여성일지라도 건강검진 시 자궁 초음파를 정기적으로 시행한다면 난소낭종 또는 난소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홍은심 기자 hongeuns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