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13’ 출시에…삼성 “반으로 접히면 더 멋질텐데”

홍석호기자 입력 2021-09-15 13:25수정 2021-09-15 13: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애플이 아이폰13 시리즈를 공개했다. 성능은 향상됐지만 가격은 전작과 동일하다. 애플워치, 아이패드, 아이패드 미니 등의 신제품도 출시했다.

애플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 본사에서 온라인으로 신제품 공개 행사를 열고 아이폰13 시리즈를 공개했다. 아이폰13은 삼성전자가 지난달 출시한 갤럭시Z폴드3·플립3 등과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13 시리즈는 전작과 동일하게 기본형(6.1인치), 미니(5.4인치), 프로(6.1인치), 프로맥스(6.7인치) 등 4종으로 구성됐다. 전면 상단의 노치(홈처럼 파인 검은 화면)가 줄어든 만큼 디스플레이가 커진 것과 기본형과 미니 모델의 후면 카메라를 기존 세로에서 대각선으로 배치한 것 외에 눈에 띄는 변화는 없다. 애플이 출시한 첫 5세대(5G) 스마트폰인 전작 아이폰12가 디자인에 변화를 줬던 것과 차이를 보인다.

반면 스마트폰의 두뇌 역할을 하는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등의 성능은 개선됐다. 아이폰13시리즈에는 신형 A15 칩셋을 사용한다. 애플은 “경쟁제품보다 중앙처리장치(CPU)는 50%, 그래픽처리장치(GPU)는 30% 빠르다”고 강조했다. 배터리 사용시간도 기본형과 프로맥스는 2시간 30분, 프로와 미니는 1시간 30분 전작보다 길다.

주요기사

애플은 동영상 촬영에도 힘을 줬다. 자동 초점 변경을 적용해 영화 같은 느낌으로 동영상을 찍을 수 있는 ‘시네마틱 모드’를 도입했다. 또 아이폰12에서는 최상위 프리미엄 모델인 프로맥스에만 탑재됐던 ‘센서 시프트 광학식흔들림보정(OIS)’도 4개 모델 전체로 확대 적용했다.

애플은 이날 스마트워치인 애플워치7, 태블릿 PC인 아이패드와 아이패드 미니 신제품도 공개했다. 애플워치7은 베젤(테두리)을 1.7㎜까지 줄여 화면이 20% 가량 넓어졌다. 한 번 충전하면 18시간 이용할 수 있도록 배터리 사용 시간을 개선했고 충전 속도도 33% 가량 빠르게 개선했다. 수면 중 평균 호흡수를 측정할 수 있는 ‘마음 챙기기’ 애플리케이션 등 새로운 기능도 추가했다. 출시일은 공개되지 않았다.


신제품 아이패드 9세대(10.2인치)는 기본 저장 공간을 전작 대비 2배 늘려 64GB(기가바이트)부터 256GB까지 선택이 가능하다. 애플은 “A13 바이오닉 칩을 적용해 크롬북 대비 최대 3배, 가장 많이 팔린 안드로이드 태블릿 대비 최대 6배 빨라졌다”고 강조했다. 8.3인치 크기의 아이패드 미니 6세대도 전작 대비 디스플레이 크기를 키우고 AP 등의 성능을 향상시켰다. 또 애플의 충전 단자인 ‘라이트닝 케이블’ 대신 통합 포트인 ‘USB C타입’ 단자를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다.


애플은 아이폰13의 가격을 전작인 아이폰12와 동일(95만~217만 원)하게 책정했다. 보통 애플이 신제품을 출시할 때마다 출고가를 올려왔던 점을 고려하면 이례적이다. 이는 삼성전자, 샤오미 등의 공격적인 가격책정 전략에 밀리지 않겠다는 취지인 것으로 풀이된다. 애플 최고경영자(CEO)인 팀 쿡이 신제품 발표 과정에서 “그 어떤 제품과도 다르다”고 경쟁제품을 의식한듯한 발언을 한것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

한편 애플이 아이폰13을 공개한 직후 삼성전자 미국법인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트위터에 “만약 반으로 접을 수 있었다면 얼마나 멋졌을까?”라는 글을 남겼다. 아이폰13의 경쟁작인 갤럭시S폴드3·플립3가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점을 과시하며 애플을 견제한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13 시리즈는 미국, 일본, 중국 등 1차 출시국에서는 17일 사전 주문을 시작해 24일 공식 출시된다. 한국에서는 다음달 1일 주문을 받기 시작해 8일 출시될 예정이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