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수수 갉아먹는 열대거세미나방 국내 또 상륙…확산 차단 비상

뉴시스 입력 2021-05-03 14:23수정 2021-05-03 14: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농진청, 지난달 제주 한림읍 옥수수 재배지 성충 포획
유충 피해 확인 안됐지만 제주 재배지 전역 예찰 활동
봄철 옥수수 등 농작물 재배지에 피해를 주는 열대거세미나방이 올해도 국내에 또 상륙했다.

농촌진흥청은 최근 제주시 한림읍 옥수수 재배지에서 새로운 식량작물 비래해충인 열대거세미나방 성충이 포획돼 조사결과 올해 처음 비래한 것으로 확정했다고 3일 밝혔다.

비래해충은 바람을 타고 국내로 장거리 이동하는 해충을 말한다. 열대거세미나방 성충은 지난달 24일 비래해충 예찰을 위해 설치한 곤충포획장치(성페로몬트랩)에 수컷 1개체가 포획됐다.

열대거세미나방은 아메리카 대륙 열대와 아열대 지역이 원산지인 해충이다. 열대거세미나방 유충은 옥수수, 수수, 기장, 생강 등 벼과 작물의 어린잎이나 줄기, 옥수수 이삭 등을 가리지 않고 갉아 먹어 피해를 준다.

주요기사
2019년부터 중국과 라오스, 베트남을 거쳐 우리나라에서는 그해 6월13일 제주에서 처음 확인됐다. 지난해에도 5월7일 제주 한림읍에서 확인됐다.

이후 전국 39개 시군에서 발생했으나 지역별 신속한 방제로 피해를 입은 작물의 비율은 2.9% 이하로 최소화한 바 있다고 농진청은 전했다.

발견된 성충의 움직임을 살펴본 결과 해당 지역과 주변 옥수수 재배지에서 아직까지 유충에 의한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농진청은 농림축산검역본부, 제주도농업기술원, 제주지역 농업기술센터 4곳과 함께 300㏊ 규모의 제주 옥수수 재배지를 대상으로 합동예찰을 벌일 계획이다.

예찰 중 유충 피해 흔적이 발견되면 약제방제로 확산을 차단할 계획이다. 전국 옥수수 주요재배지 109개 시·군 326개 지점을 중심으로 정밀조사도 강화할 방침이다.

김장화 농진청 재해대응과장은 “열대거세미나방 성충이 낳은 알이 5월 초·중순 무렵부터 산발적으로 부화해 5월 중·하순에 작물피해가 예상된다”며 “옥수수 재배농가는 발견 즉시 발생신고 후 적용약제로 빠른 방제를 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세종=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