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월드 부활한다…회원들 “일촌에 방명록 남기자”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2-02 13:14수정 2021-02-02 13: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니홈피.
1년 넘게 봉인돼 있던 싸이월드가 부활한다. 3200만 명 회원의 추억이 담긴 싸이월드 서비스 재개 소식에 누리꾼들이 반색하고 나섰다.

싸이월드Z는 2일 “싸이월드 서비스를 인수해 정상화를 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제완 대표는 싸이월드 서비스 매각 대금을 통해 지난달 29일 임금체불 문제 등을 해결했다”며 “임금체불 해소로 서비스 재개에 돌입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비스 중단 직전까지도 매월 1000만 명이 로그인한 싸이월드가 14개월만의 서비스 재개를 통해 단숨에 기존 점유율 회복에 나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1999년 설립된 싸이월드는 2001년 미니홈피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후 ‘도토리’, ‘일촌 맺기’ 등 수많은 신조어를 만들어내며 2000년대 초·중반 전성기를 맞았다.

주요기사
하지만 PC에서 모바일로 급속하게 변화한 가운데 뒤늦은 모바일 대응 등으로 매출 및 영업이익이 하락됐다. 급기야 2019년 10월 서비스 중단으로 회원들의 수많은 자료가 추억 속에 사라질 위기에 놓이기도 했다.

싸이월드는 기존 서비스를 정상적으로 재개한 후 모바일 3.0버전도 내놓을 계획이다. 이같은 소식에 누리꾼들은 “듣던 중 반가운 소식이다”, “오랜만에 친구 방명록에 글 남겨야지”, “폰에서 해보고 싶다”, “국산 SNS 흥하라”, “재개되면 꼭 다들 이용합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싸이월드 서비스는 이달 중으로 다시 시작될 예정이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