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환자 70%가 겪는 뼈 전이 합병증… 4∼6개월마다 유방촬영검사로 확인 가능

동아일보 입력 2020-05-27 03:00수정 2020-06-02 12: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뼈에 암세포 증식하면 약해져 작은 충격에도 부러지기 일쑤
칼슘 풍부한 음식 먹고 햇빛 쬐야 면역력 높여 전이 가능성 낮춰야
정준석 소람한방병원 책임원장
국내 유방암 5년 상대생존율은 91.3%에 이른다. 조기 발견하면 완치도 가능하다. 그런데 생존율이 높다고 안심할 수 있는 암은 아니다. 유방암 환자를 괴롭히는 뼈 전이 합병증이 찾아올 수 있기 때문이다. 유방암은 유방암 자체보다 전이와 합병증이 더 무섭다고들 한다.

암 종류에 따라 뼈로 전이되는 비율에 차이가 있지만 유방암은 특히 뼈로 전이가 잘된다. 진행성 유방암 환자 중 65∼75%는 뼈 전이가 발생하며 이들 뼈 전이 환자 중 60∼70%는 뼈 전이 합병증까지 겪는다.

암이 뼈로 전이된 유방암 환자는 최초 진단 1년 이내에 뼈 전이 합병증을 경험한다. 전이성 유방암 환자의 경우에는 연간 최대 4회까지 뼈 전이 합병증이 발생한다. 그럼에도 환자들은 뼈 전이 합병증에 대해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에서 발표한 한 연구 보고서를 보면 유방암 환자 10명 중 7명에게 뼈 전이 합병증이 나타나지만 전이된 암 환자의 약 10.8%만이 뼈 전이 합병증을 치료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된다.

우리 몸의 구조를 이루고 있는 뼈는 지속적으로 생성과 파괴를 반복한다. 오래된 뼈를 제거하는 파골세포와 새로운 뼈를 만드는 조골세포의 균형이 뼈를 건강한 상태로 유지시킨다. 살아있는 조직으로서 이런 균형 상태를 이루지만 만약 암세포가 뼈로 전이되면 뼈는 죽어간다.

주요기사
암세포는 대부분 신생 혈관 안으로 침투해 혈류를 타고 이동하다 뼈에 전이된다. 이 뼈에서 암세포가 증식을 하면서 골 파괴를 일으키는데 이에 따라 뼈는 약해질 수밖에 없다. 작은 충격에도 쉽게 부러지는 상태가 되는 것이다. 이로 인해 생겨난 골격계와 관련한 증상이 바로 뼈 전이 합병증이다.

정확히 말해 뼈 전이 합병증은 뼈로 전이된 유방암 환자에게 발생하는 모든 증상을 통칭하는 말이다. 대개 병리학적 골절, 뼈 수술, 척수 압박, 뼈에 대한 방사선 치료 등이 필요한 상태를 말하며 심한 경우 골격계를 무너뜨리기도 한다. 뼈에 가해지는 통증의 정도도 극심하며, 운동신경 및 자율신경 마비를 유발해 사망 위험도 증가시킨다.

유방암 수술 후 항암치료 방법에 따라 뼈 건강이 달라지기도 한다. 이는 호르몬 병행치료와 관련이 있다. 특정 보조 항암치료를 받지 않으면 골밀도가 약해진다는 것이다. 유방암 수술을 받은 여성 중 65%가량은 ‘에스트로겐 수용체 양성’ 환자로 분류된다.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자극을 받아 암세포가 성장하는 상태의 암 환자라는 뜻이다. 이들 환자의 경우 수술 후 재발 위험을 낮추기 위해 보통 항에스트로겐 약물 복용이나 화학요법과 약물 병행 복용 등 보조 항암치료를 받기도 한다.

보조 항암치료를 받지 않는 유방암 환자의 경우 골밀도가 악화되는 정도가 심하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있다. 특히 항암치료만 받는 55세 이하 여성에게서 보조 항암치료를 받지 않았거나 항암치료 후 항에스트로겐 약물 복용 병행군보다 골밀도 악화 정도가 심하다는 것이다. 항암치료만 받는 에스트로겐 수용체 양성 환자라면 뼈 건강에 신경을 써야 한다는 점을 시사하고 있다.

따라서 암세포의 뼈 전이는 유방암 환자의 생존기간을 위협하고 삶의 질을 저하시키기 때문에 신속한 관리와 예방이 필요하다. 항암치료 등 보조 항암치료 기간부터 뼈 건강 회복을 위해 노력한다면 환자의 삶의 질을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유방암 환자의 뼈 건강을 위해서는 칼슘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고 야외에서 햇볕을 쬐며 걷기운동을 해주는 것이 좋다. 비타민D 합성이 이뤄짐과 동시에 골밀도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담당 의사와 상담해 칼슘과 비타민D 보충제를 섭취하는 것도 고려해 볼 수 있다. 유방암 치료를 받은 뒤라면 5년 동안은 4∼6개월에 한 번 유방촬영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 유방암 뼈 전이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동위원소를 이용한 뼈 스캔을 찍게 되며 폐 X선 촬영 및 혈액 검사로 간 기능이나 신장 기능, 혈중 암 표지자 등을 검사한다. 가슴 컴퓨터단층촬영(CT)나 복부 초음파, PET(양전자 단층촬영) 등으로 유방암 뼈 전이 및 재발 검사를 진행하기도 한다.

유방암 뼈 전이를 예방하기 위해 암세포를 공격하는 면역세포를 활성화하는 방법도 있다. 면역력 강화를 통해 암의 전이 재발의 가능성을 최소화할 수 있다. 유방암 뼈 전이 환자분들은 암이라는 신체적인 아픔과 함께 가슴이라는 여성성의 상징에 이상이 생겼다는 심리적 아픔을 함께 겪는다. 우울감, 상실감을 동반한 환자들에게 마음의 치유가 함께 병행돼야 하는 이유이다. 뼈 전이 합병증은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예방과 관리가 가능하다. 따라서 뼈 전이 증상이 의심될 경우 빨리 전문의와 상담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정준석 소람한방병원 책임원장
#헬스동아#의료#코로나#소람한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