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SNS 이용 증가세 주요국 2위

동아일보 입력 2010-09-27 09:22수정 2010-09-27 09: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의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SNS) 이용자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주요국 중 이용자 증가율이 최상위권에 위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시장조사기관 컴스코어(Comscore)에 따르면 7월 우리나라의 SNS 사이트 방문자는 2500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7% 증가했다. 이러한 증가율은 주요국 중 2위에 해당하는 것으로 러시아가 1년 전에 비해 74% 늘어난 3500만명의 방문자를 기록하면서 한국을 앞질렀다.

독일(3800만명)과 브라질(3500만명)이 각각 47%의 증가율을 나타냈고, 인도(3300만명)가 43%, 일본(3200만명)이 35%, 미국(1억7400만명)이 33%, 프랑스(3300만명)가 30%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영국의 7월 SNS 사이트 방문자는 3500만명으로 1년 전 같은 기간에 비해15% 늘어났다. 중국의 방문자 수는 9700만명으로 미국에 이어 2위를 차지했지만 증가율은 추정이 어려워 제외됐다.

주요기사
컴스코어가 추정한 7월 전 세계 SNS 사이트 방문자는 9억4500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3% 늘어났다.

SNS는 그동안 젊은층에서 주로 이용했지만 최근 이용 연령층이 높아지면서 이러한 증가세를 뒷받침하고 있다.

퓨 리서치센터(Pew Research Center)의 조사에 따르면 18¤29세의 SNS 이용률은 2008년 11월 73%에서 올해 3월 86%로 13%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같은 기간 30¤49세의 SNS 이용률은 36%에서 61%로 25%포인트 높아졌고 50¤64세의 경우 16%에서 47%로 31%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65세 이상 노년층의 SNS 이용률 역시 4%에서 26%로 22%포인트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 90%에 육박하는 젊은층의 경우 성장세가 한계에 달한 반면 중장년층 이상 세대에서 이용률이 급격히 높아지면서 전체 SNS 이용자 증가세를 견인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