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정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영토 병합, 인정 안 해”

입력 2022-10-01 14:22업데이트 2022-10-01 14: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부가 1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점령지 병합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했다.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내 “우리 정부는 (우크라이나 동남부) 도네츠크, 루한스크, 자포리자, 헤르손 지역에서 실시된 주민투표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영토 병합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했다.

외교부는 또한 “우리 정부는 유엔 헌장을 위배하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우크라이나의 주권, 영토 보전과 독립은 반드시 존중되어야 한다”고 했다.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동남부 점령지 4곳에 대한 병합을 공식 선포했다. 도네츠크, 루한스크, 자포리자, 헤르손에서 주민투표를 실시한 지 3일 만이다.

유엔은 이를 “유엔 헌장과 국제법 위반”이라고 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러시아의 행위는 현대 국제사회에서 용인될 수 없는 일”이라며 “주민투표는 법적 효력이 없다. 다른 나라 영토를 무력이나 위협으로 병합하는 것은 유엔 헌장과 국제법 위반”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수도 워싱턴에서 열린 남태평양 도서(島嶼)국 정상회의에서 “분명히 말하지만 미국은 절대, 절대, 절대로 러시아의 (병합) 주장을 인정하지 않겠다”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