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러, 오는 26일까지 이자 1300억원 내야…24년만에 ‘디폴트’ 직면

입력 2022-06-27 00:26업데이트 2022-06-27 00: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러시아의 디폴트(채무불이행)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26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와 루블화를 정리하고 있다. 미국이 지난 25일부터 러시아의 국채 이자 및 원금 상환 만기 유예 조치를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러시아의 대외 국가채무 규모는 400억 달러(약 50조7000억원) 수준으로, 미 재무부가 러시아의 상환 유예 기간을 연장하지 않을 경우 러시아는 디폴트에 한발짝 가까워질 수 있다고 로이터는 관측한 바 있다. 2022.5.26/뉴스1
러시아가 수십년 만에 처음으로 디폴트(채무불이행) 사태를 맞게 될 수도 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는 현재 미국 달러와 유로화로 표시된 두 채권의 이자만 1억달러(약 1300억원)이며, 원래대로라면 지난달 27일 지불했었어야 한다. 지불 유예 기간은 30일로 오는 26일 만료된다.

러시아 정부는 국제예탁결제 회사 유로클리어에 달러와 유로화로 이자 대금을 보내 상환 의무를 완료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해당 금액이 제재로 인해 개별 투자자들의 계좌로 입금되긴 힘들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러시아는 지난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잇단 금융제재로 400억달러(약 51조원)에 달하는 해외 채무를 변제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국제결제시스템 스위프트에 접근하지 못해 해외에 보유한 외환보유고 접근이 힘든 상황이다.

투자자들이 이자를 받지 못할 시 러시아는 디폴트 사태를 맞게 된다. 이는 지난 1998년 모라토리엄(채무 지급 유예)을 선언한 이후 처음이다.

한편 러시아가 정식으로 디폴트를 선언할 가능성은 낮다. 현재 서방의 제재로 주요 신용평가사들이 러시아의 국채를 평가할 수 없기 때문이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러시아의 대외 채무상환 의무를 다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하는 등 노력해왔다. 만약 러시아가 디폴트 사태를 맞게 된다면 러시아의 경제적 신용에 타격을 받을 수 있다.

다만 영국 BBC는 디폴트가 상징적인 타격이 되겠지만 러시아에 당장 실질적인 영향이 거의 없다고 평가했다.

디폴트 국가들은 보통 더 이상 돈을 빌리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여겨지지만, 러시아는 이미 서방의 제재로 돈을 빌리는 것이 사실상 금지되어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