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냉장고 속에 숨어 살았다”…공포영화 같았던 美버펄로 총기난사 현장

입력 2022-05-16 15:25업데이트 2022-05-16 15: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4일(현지시간) 미국 버펄로 탑스 슈퍼마켓에서 발생한 총기난사사건 현장은 그야말로 아비규환의 현장이었다고 직원과 손님 등 생존자들은 전했다.

이날 오후 2시30분에 범인이 마켓에 도착한 후 총기를 난사하기 시작했고, 경찰이 첫 신고를 받고 1분만에 현장에 도착했지만 사망자가 10명이나 발생했다. 부상자도 3명 나왔다.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총기 난사 사건 범인은 뉴욕 콘클린에 사는 백인 18세 소년 페이튼 젠드런이다. 그는 차로 3시간이나 걸리는 주로 흑인들이 살고 있는 버펄로까지 와서 총기를 난사하다 현장에서 경찰에 의해 연행됐다.

사건 현장에 있던 사람들은 지역 언론 버펄로 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생생한 현장을 전했다.

탑스 마켓의 매니저인 쇼넬 해리스는 “쇼핑객들로 가득한 마켓에서 70발의 총성이 울리는 것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총소리를 듣고 몇 번이나 넘어지면서 마켓 뒤쪽으로 내달려 도망쳤다”며 “꿈같은 상황이었지만 꿈이 아닌 현실이었다”고 전했다.

해리스는 도망쳐 숨은 마켓 뒤쪽에서 함께 일하는 자신의 딸이 안전하게 숨어있던 것을 발견하고 그를 보자마자 붙잡고 껴안았다고 말했다.

탑스 마켓 유제품 부문에서 일하던 한 직원은 총성을 피해 우유를 보관하던 냉장고 안으로 피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총소리가 끊임없이 들렸다. 마켓 안 모든 물건이 엎어지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는 겁에 질린 다른 사람들과 함께 냉장고 안에 숨죽이고 있었다며 “계속 숨어서 그 안에서 절대 나오지 않으려 했다”고 전했다.

베로니카 헴필 니콜스는 짧은 여행을 위해 빵을 사러 탑스 마켓으로 가는 길에 주차장 바닥에 시체들이 널브러져 있는 것을 보았다고 말했다.

니콜스는 시체들을 보자마자 브레이크를 밟을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사건 당시 탑스 마켓의 길 건너편에선 은퇴한 소방관이자 의료인인 캐서린 크로프톤이 개와 함께 현관에 앉아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

크로프톤은 총성이 울린 직후 젠드런이 2명의 여성을 쏘는 것을 직접 봤다고 회상했다.

그는 “그를(젠드런을) 처음부터 보진 못했는데 총소리가 나 뒤돌아보니 그가 막 마켓으로 들어가고 있던 한 명을 쐈다”며 “곧바로 그는 식료품을 차에 싣고 있던 다른 여성을 쐈다. 그가 나까지 쏠지 몰라 바로 엎드렸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젠드런이 마켓에서 나와 구조대와 마주치는 당시의 긴박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경찰관들이 젠드런에게 소리를 지르자 그는 가만히 서 있다가 장비를 벗으며 마치 자신을 쏴주길 원하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탑스 마켓 주차장에 차를 세우면서 그 순간을 목격한 브래딘 카파트와 셰인 힐도 젠드런이 스스로 죽을 준비를 하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카파트는 “젠드런은 군복을 입고 총을 턱에 댄 채 자신의 머리를 날려버릴 것 같은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카파트에게 차로 빨리 돌아가라고 소리 질렀고 그가 잠시 시선을 거뒀다가 다시 돌아봤을 때 “경찰관들이 젠드런의 무릎을 꿇린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카파트는 “그 순간에도 젠드런은 여전히 스스로에게 총을 쏠 것 같은 모습이었다”고 덧붙였다.

한 경찰은 현장을 보고 “공포영화 속 한 장면 속에서 걷는 것 같다”고 충격을 표현했다.

FBI 버펄로 현장 직무의 스티븐 베일리아 특수요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총기 폭력 기록 보관소에 따르면 이 사건은 올해 들어 가장 큰 총기 난사 사건”이라며 “이번 사건은 혐오범죄이면서 극단적 인종차별 범죄”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