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캐나다 물가상승률, 30년만에 최고치…금리 인상 주목

입력 2022-01-20 13:29업데이트 2022-01-20 13: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캐나다의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30년 만에 최고치로 치솟았다.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캐나다 통계청은 지난달 캐나다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기 대비 4.8% 상승했다고 밝혔다. 지난 1991년 9월 기록한 5.5% 상승률 이후 최고치다.

식음료와 에너지 항목을 제외한 근원 CPI 상승률도 11월 2.73%에서 12월 12.93%로 가속화됐다. 역시 30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12월 CPI 보고서에 따르면 식품 가격이 2009년 이후 최고 수준인 5.2% 올랐다. 캐나다 부동산협회 자료에 따르면 캐나다의 기준 주택 가격은 26.6% 급등했다.

분석가들은 캐나다 중앙은행에 금리 인상 압력이 가중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TD증권의 앤드루 켈빈 전략가는 캐나다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다음주 0.25% 포인트 인상할 것으로 예상했다.

캐나다 중앙은행은 2% 인플레이션 달성 및 유지를 위한 금리 정책을 수립하고 있다. 오는 26일 다음 금리 정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