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화이자 백신 원가 1139원인데 3만4562원에 팔아”…옵서버 폭로

입력 2021-12-06 06:58업데이트 2021-12-06 09: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의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가 비밀유지 계약을 이용, 코로나19 백신으로 폭리를 취하고 있다는 비난이 제기되는 가운데, 영국 정부가 화이자와 백신 계약을 하면서 모든 분쟁에 대해 비밀을 유지한다는 합의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영국 가디언의 일요판 옵서버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옵서버는 또 화이자 백신 1회분 원가는 76 펜스(약 1193원)에 불과하지만 화이자는 이를 22 파운드(약 3만4562원)에 팔고 있다고 폭로했다.

옵서버는 영국 정부가 화이자와 코로나19 백신 1억8900만회분 계약을 체결하며 비밀유지 조항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앞서 화이자의 비리를 파헤쳐온 미국 소비자권리보호단체 ‘퍼블릭 시티즌’의 자인 리즈비는 “화이자 계약에는 ‘비밀의 장벽’이 있다”며 “공중보건 위기 상황에서 이는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영국이 화이자와 비밀유지 조항에 합의한 이유를 설명해야 한다”며 “선진국 중 화이자와 비밀유지 조항에 합의한 국가는 영국이 유일하다”고 지적했다.

옵서버는 또 화이자가 폭리를 취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영국의 한 생물공학자는 화이자 백신 1회분 제조비용은 76펜스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화이자는 영국 정부에 회당 22파운드에 백신을 납품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옵서버의 이같은 지적에 화이자는 “옵서버가 추정한 원가에는 연구, 유통 등 기타 비용이 포함되지 않았다”며 “코로나19 백신의 세전 이익률은 20% 초반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