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출산하러 자전거 타고 병원갑니다’…뉴질랜드 女의원 화제

입력 2021-11-29 09:40업데이트 2021-11-29 09: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8일(현지시간) 뉴질랜드 녹색당 소속 줄리 앤 진터 의원이 만삭의 몸으로 자전거를 타고 병원으로 향하고 있다. (줄리 앤 진터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여성 국회의원이 만삭의 몸으로 자전거를 타고 병원에 간 사실이 알려지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미국 CNN과 영국 가디언 등은 뉴질랜드 녹색당 소속 줄리 앤 진터 국회의원이 28일(현지시간) 새벽 둘째 자녀 출산을 위해 자전거를 타고 병원으로 향했다고 보도했다.

진터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오전 3시4분에 우리 가족은 새로운 구성원을 맞이했다”며 딸을 출산한 소식을 전했다.

이어 “진통이 온 채로 자전거를 탈 계획은 없었지만 그렇게 됐다”며 “병원에 가기 위해 오전 2시에 집을 나섰을 때는 진통이 그렇게 심하지 않았다”고 자전거를 타게 된 경위를 밝혔다.

평소 자전거 타는 것을 즐기는 진터 의원은 지난 2018년 첫째 아들 출산 때에도 자전거를 타고 병원에 간 전력이 있다.

한편 뉴질랜드는 자녀가 있는 국회의원을 위해 제도를 갖춘 국가 중 하나로 회자된다. 특히 국회 회의장 내 자녀 출입이 허용되고 모유 수유도 가능하다.

국가수반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재임 중 출산휴가를 냈고 지난 2018년에는 생후 3개월 된 자녀를 유엔 회의장에 동반한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