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확진자 급증에 ‘슈퍼 그린패스’ 도입…미접종자 봉쇄

뉴시스 입력 2021-11-25 13:04수정 2021-11-25 1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탈리아가 코로나19 대유행을 억제하기 위해 백신 증명서인 ‘그린패스’를 강화하기로 했다.

24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정부는 이날 내각 회의에서 그린패스 강화 조치를 만장일치 결정했다.

변경된 지침에 따라 다음달 6일부터 오는 2022년 1월15일까지 백신 접종자와 코로나19 회복자만 실내 식당, 영화관, 스포츠 행사 등에 입장할 수 있다.

기존 그린패스에선 백신 미접종자도 음성 확인증 제출로 해당 시설이 가능했던 것과 달리, 강화된 그린패스 정책에선 미접종자의 접근이 원천 차단된다.

주요기사
적용 시설도 호텔, 지역 대중교통 등까지 확대됐다. 이전까지 대중교통의 경우 장거리에만 적용됐다. 확산세에 따라 적용 기간은 연장될 수 있다.

다만 확진자나 병상가동률이 위험 수준에 도달해도 야간 통행 금지 및 식당 영업 금지 등 전면적인 봉쇄는 없을 것이라고 선 그었다.

정부는 이와 함께 백신 의무화 대상을 기존 보건 및 요양 시설 종사자에서 법 집행 기관, 군대, 교직원까지 확대했다.

백신 접종률이 저조한 북부 소도시 20곳은 빠른 감염 확산세에 자체적으로 준 봉쇄 조치에 들어섰다.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는 “느리지만 지속적인 감염 증가를 막고 경제 회복세를 유지하기 위한 필수적인 조치”라며 “우린 일상으로 돌아가기 시작했고, 정상 상태를 유지하길 원한다”고 설명했다.

이탈리아 신규 확진자 수는 1만명에 이르고 있지만, 높은 백신 접종률로 일일 사망자는 100명 아래를 유지하고 있다. 이탈리아 12세 이상 백신 2차 완전 접종률은 73.7%다.

이탈리아는 백신 접종 이후에도 실내 마스크 의무 착용 등 지침을 해제하지 않았으며, 지난달 서구 최초로 직장 내 그린패스 의무화를 도입했다.

로베르토 스페란자 보건장관은 “이탈리아는 많은 이웃 국가보다 훨씬 잘하고 있다”면서도 “코로나19 대유행과 싸움에서 열쇠는 예방적, 선제적 조치”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