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관영매체, “정의용 장관은 사실을 말했을 뿐” 두둔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입력 2021-09-26 15:00수정 2021-09-26 15: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 관영매체가 ‘공세적(assertive)’이라고 지적 받는 중국 외교를 “중국으로선 당연한 일”이라고 평가해 논란이 된 정의용 한국 외교부 장관을 두둔하고 나섰다.

중국 관영 환추시보는 24일 ‘친중 발언이라고? 한국 외교장관은 친(親) 국익이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정 장관은 단지 몇 마디의 큰 사실을 말했을 뿐”이라며 “어느 나라가 자기 주권과 핵심 이익을 수호하는데 강력하게 나가지 않겠는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은 여러 나라와 영토 분쟁이 있는데 우리는 명확하게 입장을 밝히고, 자기 이익을 수호해왔다”며 “중국의 실력이 늘었는데 이 힘을 우리를 겨냥한 도전에 반격하는데 쓰지 말아야 한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환추시보는 “한국은 중국의 중요한 이웃 국가이자 ‘중미 사이에 낀’ 전형적인 나라”라며 “한국은 중미 사이에서 일종의 균형을 유지하는 데 주력했다”고 평가했다. 또 “이것(미중 사이 균형외교)은 호주, 일본과는 다른 한국 외교의 모습이 됐고, 이는 분명 한국의 전략적 공간을 축소한 것이 아니라 확장했고 국익을 지키는 외교적 유연성을 증대시켰다”고 주장했다.

앞서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정 장관은 22일(현지 시간) 뉴욕의 싱크탱크인 미국외교협회 초청 대담에서 ‘최근 몇 년간 중국이 점점 더 공세적으로 돼 가고 있다고 보느냐’는 대담 진행자의 질문에 “그것은 당연한 일이다. 중국은 경제적으로 더 강해지고 있고 지금은 20년 전의 중국이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주요기사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