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5세 소년, 부모·동생·개 죽인 뒤 시신 사진 SNS에…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8 15:32수정 2021-09-18 15: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텍사스에서 10대 소년이 부모와 여동생, 반려견까지 자신의 일가족을 살해한 뒤 시신 사진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리고 본인도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일어났다.

18일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윌리엄 퀸스 콜번(15)이라는 소년이 지난 15일 아버지 벅 콜번(63), 어머니 야나(53), 여동생 엠마(13)와 반려견 2마리를 총으로 쏴 죽인 뒤 시신을 사진 찍어 SNS에 올렸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곧바로 콜번의 집으로 출동했으나 소년은 경찰에 체포당하기 직전 스스로 총을 쏴 목숨을 끊었다.

경찰은 “(소년이)학교를 찾아가 더 많은 폭력을 저지르겠다고 협박 했다. 무기와 탄약도 소지하고 있었다”며 “신속한 조치가 없었다면 더 비극적인 사건을 준비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혼자만 살아남은 장녀 베츠는 큰 충격에 빠졌다. 베츠는 “어머니의 53번째 생일에 벌어진 일이다”며 “우리 모두는 생일 파티를 위해 신나 있었는데 상상도 못한 일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