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드랑이 다한증 없애려다…멕시코 유명 女보디빌더 안타까운 죽음

뉴스1 입력 2021-07-20 10:33수정 2021-07-20 10: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달리스 산투스 메나.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멕시코의 한 20대 피트니스 인플루언서가 다한증 치료 시술을 받던 중 마취 부작용으로 사망했다.

지난 19일(현지시간) 미러 등 외신에 따르면 14만여명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보유한 오달리스 산투스 메나(23)가 최근 멕시코 과달라하라에 있는 한 병원에서 겨드랑이 다한증 치료 시술을 받던 중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생전 메나는 여러 보디빌딩 대회에 출전했고 그 과정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서 온라인 상에서 유명세를 탔다.

그러던 중 메나는 다한증으로 불편함을 느꼈고 이를 개선하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

주요기사
시술을 받기 전 마취주사를 맞은지 불과 몇 분 만에 심장 마비 증세를 보였고 의료진은 바로 심폐소생술을 시도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메나가 받은 치료는 열에너지로 땀샘을 제거하는 시술법으로 미라드라이(miraDry)‘라고 불린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시술로 상대적으로 간단하고 안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병원은 미라드라이 시술 홍보를 위해 평소 운동으로 땀을 많이 흘리는 메나를 초청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시신 부검 결과 메나의 사인이 병원 측 의료 과실을 확인했다.

이날 마취는 훈련도 받아본 적 없는 비전문의가 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검의는 “메나가 복용하던 스테로이드 성분의 약물이 마취 부작용과 겹쳐 사망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하지만 병원은 “메나가 사전에 보디빌더들이 많이 복용하는 클렌부테롤을 포함해 약물이나 보충제를 먹는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유족 측은 해당 병원을 과실치사 혐의로 고소했으며 현재 해당 사건은 멕시코 할리스코주 검찰청 소속 수사관들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한편 지난 2019년 미스 앤드 미스터 헤라클레스 대회 우승자인 그는 이번주 미국에서 열리는 비키니 대회에 참가할 예정이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