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등 美언론, 올림픽 취재제한 항의…“언론의 자유 위협”

뉴시스 입력 2021-07-02 11:37수정 2021-07-02 11: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관중 취재 금지 및 외출 규제 등에 항의
"외국인 기자에게만 취재제한…필요한 범위 넘어섰다"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의 유력 언론 10여개사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취재 제한에 항의하는 내용의 서한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등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2일 마이니치신문,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이들은 서한에서 외국인 기자들에 대한 취재 제한은 언론의 자유를 위협하고 올림픽 헌장에 반하는 것이라며 재검토를 요구했다.

이들은 관중에 대한 취재를 금지하고, 백신을 접종했는데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외출에 대한 규제를 하는 것 등을 지적했다.

특히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관계자를 위한 코로나19 방역대책 스마트폰 앱 ‘옷차’(OCHA)에 대해 “해당 앱은 사이버 공격의 표적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주요기사
또 해당 앱이 “(이동의 이력 등) 개인 정보가 어떻게 수집, 공유되며 얼마 동안 저장 되는지, 그리고 어떤 보안대책을 강구하는지 여부가 표시돼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에 더해 위치정보시스템(GPS)으로 기자의 행적을 추적하는 데 대해 데이터를 어떻게 수집하고 보관하는지 밝혀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러한 조치는 외국인 기자만을 대상으로 한다”며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필요한 범위를 넘어섰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GPS 추적에 대한 명확한 기준을 마련하고 ▲앱 보안 검증의 기회를 언론에 부여하고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회적 거리를 유지할 경우 정상적 취재활동을 인정할 것 등을 요구했다.

항의서한은 뉴욕타임스(NYT) 및 워싱턴포스트(WP), USA투데이, AP 통신 등 미국 유력 매체 12개사의 스포츠 담당 에디터들이 지난달 28일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장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앞으로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항의 서한에 대해 조직위원회는 지난 1일 답장을 보냈다며, 취재의 자유에 대해 존중하고 가능한한 원활하게 취재가 이뤄질 수 있게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다만 “현재의 정세를 감안하면 매우 엄격한 조치가 필요하고 모든 참가자와 일본 거주자를 위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GPS 추적에 대해서는 “감시하는 것이 아니라 본인의 스마트폰에 기록하도록 하고, 필요할 때 동의를 얻어 제시를 요구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뉴욕타임스 스포츠 편집부의 타임즈 스포츠 에디터 아치볼드는 “올림픽 헌장은 세계의 독자들에게 올림픽 관련 뉴스를 전달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처를 강구한다고 규정하고있다”고 지적했다. 과도한 행동 제한은 “자유로운 보도를 위협하는 위험한 선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