뷔페서 ‘남은 음식’ 포장 요구한 中남성…거절 당하자 난동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6-16 19:30수정 2021-06-16 19: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뷔페에서 소란 피운 남성. 웨이보
뷔페에서 먹다 남은 음식을 포장해달라고 요구한 남성의 행동을 두고 비판이 이어졌다. 그는 직원이 자신의 요구를 거절하자 소리를 치는 등 소란을 피운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텅쉰망에 따르면 지난 13일(현지시간) 이 남성은 아내와 어린 자녀 등을 데리고 저장성 사오싱에 위치한 한 뷔페를 찾았다.

그는 뷔페의 시간제한에 퍼온 음식을 다 먹지 못하고 나갈 상황에 놓이자 직원을 불러 포장해달라고 요청했다. 직원은 남성에게 “음식 포장은 불가하다”고 방침을 이야기했다.

화가 난 남성은 “남은 음식을 꼭 싸갈 것”이라고 고집을 피웠다. 직원이 “남은 음식을 지금이라도 천천히 드셔도 된다”고 배려하자 그는 “다 버리겠다”면서 쓰레기통으로 뛰어간 뒤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주요기사
이같은 상황이 담긴 사진과 목격담은 SNS 등을 통해 퍼졌다. 누리꾼들은 “뷔페 처음 가보냐” “뷔페에서 포장되면 순식간에 음식 동날 것” “상식이 없는 사람이네” “뷔페 말고 일반 음식점을 가던가” 등 비판했다.

소란을 피운 남성은 뒤늦게 “아이를 보느라 음식을 제대로 먹지 못했는데, 퍼온 음식이 버려지는 게 아까웠다”고 해명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