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세계경제 2022년까지 코로나 사태 이전 수준 회복 전망”

뉴스1 입력 2021-06-01 10:01수정 2021-06-01 10: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세계 경제가 내년까지는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1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OECD는 보고서를 통해 올해 세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지난해 12월 예상했던 4.2%보다 크게 증가한 5.8%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내년에는 4.4% 성장해 전 세계의 대부분을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으로 되돌려 놓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OECD는 세계 경제에 대한 전망이 밝아짐에 따라 각국 정부가 전면적인 긴급 지원에서 보다 표적화된 대책으로 정책을 전환할 여유를 갖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다만 OECD는 또한 회복세가 고르지 못할 것이며 많은 선진국의 생활수준은 여전히 대유행 이전에 기대했던 수준에 크게 못 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OECD의 새로운 성장률 예상치는 미국의 재정 부양과 코로나19 백신 프로그램 덕분에 내년 말이면 세계의 GDP가 2019년 11월에 예상했던 것보다 약간 더 높을 것임을 시사한다.

이 같은 성장률은 중국에도 해당되고, 약간 낮은 폭이지만 독일에도 해당된다. 하지만 유럽에서 관광에 의존하는 많은 국가는 GDP가 전염병 이전 수준을 훨씬 밑돌 것으로 보인다. 신흥 시장도 마찬가지다. 특히 인도의 GDP 성장률은 지난 2019년 11월 전망치보다 거의 10% 낮은 수준이 될 것이다.

OECD는 “장기적으로 볼 때 GDP 성장률은 G7 국가(미국·영국·독일·프랑스·캐나다·이탈리아·일본)이 피해를 입을 것이다”며 “특히 브렉시트에 코로나19 대유행의 여파가 복합적으로 나타날 영국이 최악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OECD 로렌스 분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국가들의 성장 전망이 개선되긴 했지만, 각국 정부가 성장률을 더 높이기 위해 이미 충분히 노력하고 있다고 믿는 것은 위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건강과 교육 시스템을 개선하고 디지털 전환과 기후 전환에 자금을 조달할 필요성을 강조하며 “일부 부문은 다시 문을 열지만 여전히 제한된 부문도 많기 때문에 지원 대상이 더 많아져야 하며 투자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OECD의 낙관적인 이번 전망에서 가장 큰 맹점은 코로나19 백신의 공급이 신흥국과 저소득 국가에 공급될 것인지가 아직 불투명하다는 것이다. 또한 특히 중소기업을 보조금보다는 주로 대출로 지원해왔던 유럽 국가들의 부채 수준이 높다는 것이다.

OECD는 일부 유행병 관련 대출을 보조금으로 전환하는 하나의 접근법이 있을 수 있으며, 이행성과와 정기적인 생존 가능성 평가를 조건으로 상환하게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분 애널리스트는 확장 정책의 위험, 특히 미국에서 지속적으로 높은 인플레이션을 부추길 가능성에 대해서는 더 낙관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OECD는 단기적으로 물가가 상승할 수 있다 인정했지만, 이는 급속히 경제 활동이 재개되고 있는 일부 부문에서만 나타나는 병목 현상으로 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내년 말 중위권 국가에서 고용률이 위기 이전 수준을 밑돌면서 임금을 견제할 노동시장에서의 슬랙(완전고용과 현재 고용 수준의 차이)은 여전히 느슨할 것이라는 견해를 보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