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컨 “바이든 대북정책 외교 초점…北 기회 잡기를”

뉴시스 입력 2021-05-04 02:54수정 2021-05-04 02: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한국, 일본 등과 적극 협의"
"잘 조정된 실용적 접근법 취한다…北과 외교에 열려 있어"
"北 말과 행동 지켜볼 것...관여할지 결정 북한에 달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정책이 외교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북한이 기회를 잡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 회의 참석차 영국 런던을 방문 중인 블링컨 장관은 3일(현지시간) 도미닉 랍 영국 외무장관과 진행한 공동 화상 기자회견에서 대북 정책 검토 완료에 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블링컨 장관은 “대북 정책 검토를 마무리했다”고 확인하면서 북한 문제가 민주당과 공화당을 가리지 않고 역대 미국 행정부들에 ‘엄청나게 어려운 문제’였다고 말했다. 이어 “때문에 우리는 어떤 것이 작동했고 작동하지 않았는지 역사를 살펴보면서 어떻게 효과적 정책을 마련할 수 있을지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블링컨 장관은 “우리의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며 “두 번째로 고려한 것은 한국, 일본 등 우리의 가까운 동맹을 시작으로 관련국 모두와 적극적으로 협의하려 했다는 점이었고 그렇게 할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는 “이제 우리는 ‘잘 조정된 실용적 접근법’이라고 부르는 정책을 마련했다”며 “북한과의 외교에 열려 있으며 이를 탐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실질적 진전을 이루고 미국과 동맹, 주둔군의 안보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블링컨 장관은 “우리는 이를 진행하면서 한국과 일본 등 동맹 파트너들과 매우 긴밀한 조율과 협의를 계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블링컨 장관은 “북한이 외교적으로 관여할 기회를 잡기를 바란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나아갈 길을 살펴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다가오는 며칠 몇 달간 북한의 말뿐만 아니라 그들이 실제로 하는 일을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우리는 외교에 초점을 둔 매우 명확한 정책이 있다”며 “관여할지 말지 결정은 북한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미국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진행한 대북 정책 재검토를 마무리했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철저하고 엄격하며 포괄적인 대북 정책 검토를 완료했다고 확인할 수 있다”며 “우리의 목표는 여전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가 추구한 ‘일괄 타결’에 초점을 맞추지도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의 ‘전략적 인내’에 의존하지도 않을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 정책은 북한과의 외교에 열려 있으며 이를 탐색해 나가고 미국과 우리 동맹, 주둔군의 안보를 강화할 실질적 진전을 이룰, 잘 조정된 실질적 접근법을 요한다”며 “이 과정의 모든 단계에서 한국, 일본, 여타 동맹·파트너들과 계속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런던=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