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中백신 2종·美모더나 백신 다음주 승인 여부 결정”

뉴시스 입력 2021-05-01 01:47수정 2021-05-01 01: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재까지 화이자·AZ·얀센 등 3종 승인
러시아 스푸트니크V 백신도 심사 중
세계보건기구(WHO)가 중국 제약업체 시노팜과 시노백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다음주 승인 여부를 결정한다. 미국 제약사 모더나 백신도 심사 결과가 나온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리안젤라 시망 WHO 사무차장은 30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다음주 시노팜, 시노백, 모더나 등 백신 3종에 대한 최종 평가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노백과 시노팜 백신 모두 중국에서 현지 당국 허가를 받고 접종에 들어갔지만 WHO 긴급 승인은 아직이다. 승인받을 경우 비서구권 백신 중 처음으로 WHO를 통과하는 셈이다.

WHO는 미국 화이자·독일 바이오엔테크, 영국 옥스퍼드대학·아스트라제네카(AZ), 미국 존슨앤드존슨(J&J· 얀센) 등의 백신 3종에 대해 긴급 사용을 승인한 상태다.

주요기사
WHO는 모더나 백신에 대한 승인 여부도 며칠 내 결정할 예정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WHO의 긴급사용목록(EUL)에 오른 백신은 전 세계 보급이 용이해진다. 자체적 의약품 평가가 어려운 나라들도 이를 토대로 신속한 백신 승인과 수입을 할 수 있다. 국제 백신 협력체 코백스(COVAX)를 통한 배포도 가능해진다.

WHO는 러시아가 개발한 ‘스푸트니크V’ 백신에 대해서도 승인을 검토하고 있다. 세르게이 베르시닌 러시아 외무차관은 지난 22일 몇 주 안에 승인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런던=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