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백신 공동개발자 “면역효과 위해 3차 접종 맞아야”

뉴욕=유재동 특파원 입력 2021-04-22 16:55수정 2021-04-22 17: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친 사람도 면역 효과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부스터 샷(3차 접종)’을 맞아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미국 등에서 화이자와 모더나의 3회차 백신까지 필요해지면 한국의 백신 확보가 더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와 백신을 공동개발한 독일 바이오엔테크의 외즐렘 튀레지 최고의학책임자(CMO)는 21일(현지 시간) CNBC방송과 인터뷰에서 “이제 사람들이 독감 주사처럼 매년 코로나19 백신을 맞아야 할 것 같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남편 우구르 사힌과 바이오엔테크를 공동 창업한 튀레지 CMO는 “이는 백신으로 생긴 면역 효과는 시간이 지날수록 감소하기 때문”이라며 “우리는 코로나19에 걸렸던 자연 면역자에게서 이런 현상을 관찰했고, 백신을 맞은 사람에게서도 면역 감소를 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의 이런 언급은 바이오엔테크와 백신을 공동 개발한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의 견해와 일치하는 것이다. 불라 CEO는 15일 언론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접종 완료 후 12개월 내에 세 번째 ‘부스터 샷’이 필요할 것이며 매년 추가로 백신을 맞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스테판 반셀 모더나 CEO 역시 지난주 CNBC방송에서 “겨울을 대비해 가을에 추가 백신을 맞을 수 있게 할 것”이라면서 궁극적으로는 독감과 코로나19를 동시에 예방할 수 있는 통합 백신을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주요기사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임상 실험 결과 2차 접종 후 6개월이 지났을 때까지도 90% 이상의 높은 면역 효과를 유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이후 언제까지 더 면역이 유지되는지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백악관도 3회차 접종의 필요성을 인지하고 이에 대비하고 있다. 앤디 슬라빗 백악관 코로나19 대응팀 선임 고문은 16일 “(미국 정부는) 백신 부스터 샷의 잠재적 필요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은 18일 인터뷰에서 “부스터 샷의 필요 여부는 여름 후반이나 가을 초반에 알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