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론 스톤, 두번째 백신 맞아…“美 성인 절반, 최소 1회 접종” [영상]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9 15:44수정 2021-04-19 15: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할리우드 스타인 샤론 스톤(63)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두 번째 백신을 맞았다.

샤론 스톤은 18일 인스타그램에 두 번째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올렸다. 샤론 스톤은 지난달 첫 번째 백신을 맞았다.

영상에서 검은색 옷을 입고 어깨를 드러낸 샤론 스톤은 눈을 크게 뜨고 숨을 고르는 등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샤론 스톤은 활짝 웃으며 안전을 위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것을 시청자에게 당부했다.

주요기사
영상에서 샤론 스톤은 어떤 종류의 백신을 맞았는지에 대해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18일 기준 미국에서 1회 이상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18세 이상 성인은 이 연령대 인구의 50.4%인 1억2998만여 명이다.


샤론 스톤은 지난해 코로나19로 할머니를 잃었다. 그녀의 동생과 제부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어려움을 겪었다.

샤론 스톤은 지난해 8월 소셜미디어에 마스크 착용을 당부하는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그는 “법원 앞에서 사람들은 총을 들고선 ‘이것이 자유’라며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