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99일전인데… 日 집권당 2인자 ‘취소’ 거론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1-04-16 03:00수정 2021-04-16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니카이, 방송서 “무리라면 그만둬야”
‘발언 와전’ 해명에도 파문 확산
고노는 ‘무관중 개최’ 의견 밝혀

일본 집권 자민당의 2인자인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사진) 간사장이 15일 도쿄 올림픽의 취소 가능성을 언급했다. 니카이 간사장이 “뭐가 어떻게 되든 올림픽을 개최하는 것이냐는 질문을 받아 ‘그렇지 않다’는 의미로 말한 것”이라고 해명자료까지 냈지만 파장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니카이 간사장은 15일 녹화 방송된 일본 민영방송 TBS의 한 프로그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더 확산되면 도쿄 올림픽 대응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때 상황을 보고 판단해야 한다. 더는 도저히 무리라면 확 그만두지 않으면 안 된다”고 답했다. 이어 “감염을 확산시킨다면 무엇을 위한 올림픽인지 모르게 된다”고 덧붙였다. 사회자가 ‘그런 선택지도 있냐’고 묻자 그는 “당연하다”고 했다.

조건부이긴 하지만 99일 남은 올림픽의 취소 가능성을 거론하자 NHK,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은 즉각 니카이 간사장의 발언을 속보로 전했다. 니카이 간사장은 집권당의 실세이자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 출범 일등공신이어서 그의 발언에 실리는 무게감은 남다르다.

파장이 커지자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 마루카와 다마요(丸川珠代) 올림픽담당상 등 자민당 인사들은 “올림픽 준비를 확실히 해야 한다는 의미”라며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아즈미 준(安住淳) 입헌민주당 국회대책위원장 등 야당 인사들은 “신중하게 취소를 생각해야 할 때”라고 반응했다.

주요기사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은 이날 도쿄 올림픽을 무(無)관중으로 개최하는 것도 하나의 선택지라는 의견을 밝혔다. 그는 TV아사히 프로그램에 출연해 올림픽 개최 방식을 두고 “개최할 수 있는 방향으로 한다. 무관중이 될 수도 있다. 통상적인 올림픽과 다른 방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은 지난달 해외 관중을 올림픽 경기장에 입장시키지 않기로 정했고, 이달 중에 일본 국내 관중의 상한선을 결정할 예정이다. 아사히신문은 “4월 중 관중 상한선에 대한 기본 방침을 잠정 결정하고, 최종 판단 시기는 5월 이후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일본 내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지자 성화 릴레이도 취소했다. 에히메현은 15일 “4월 21일 마쓰야마시에서 실시 예정이던 성화 릴레이를 취소한다”고 홈페이지에 공고했다. 앞서 13, 14일 오사카에선 공공 도로가 아니라 공원 내부를 도는 성화 릴레이를 했는데 마쓰야마시는 아예 성화 릴레이 자체를 취소하기로 한 것이다. 성화 릴레이 취소는 이번이 처음이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도쿄올림픽#니카이 도시히로#니카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