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왕이 발언, 中 행동 비난 피하기 위한 지속적 패턴”

뉴스1 입력 2021-02-23 07:34수정 2021-02-23 07: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국무부는 22일(현지시간) 왕이 중국 외교부장 겸 외교담당 국무위원의 최근 발언에 대해 “중국 정부의 행동에 대한 비난을 피하기 위한 지속적인 패턴을 반영한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 이렇게 말했다.

앞서 왕 부장은 중국공공외교협회와 베이징대학, 인민대학 주최로 외교부 란팅(藍廳)에서 열린 란팅포럼(藍廳論壇)에서 “우리는 미국이 중국의 핵심이익을 존중하기를 바란다”며 “중국 공산당과 중국 정치제도를 먹칠하고 비방하며 대만의 독립을 눈감아주고 심지어 지지하는 것 같은 발언을 멈춰야 한다. 홍콩과 위구르 자치구, 티베트 등 중국 내부 일에 관해 중국의 주권과 안전을 손상하는 일을 멈춰야 한다”고 했다.

왕 부장은 같은날 화상으로 개최된 유엔 인권이사회 정기회의에도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이 제기한 신장 위구르 자치구 내 인권 문제에 대해 “중상적인 공격”이라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주요기사
왕 부장은 “중국은 법에 따라 신장 지역에서 대테러 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신장은 지난 4년 동안 어떤 테러 사건도 없이 사회적 안정과 건전한 발전을 누리고 있다”며 주장했다.

왕 부장은 “이런 기본적인 사실들이 신장에서 이른바 집단 학살이나 강제 노역, 종교 탄압이 절대로 없었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그런 선동적인 비난은 무지와 편견에서 비롯된 것이다. 그것들은 악의적이고 정치적으로 의도된 선전 행위”라고 강조했다.

최근 미국 하원은 신장에서 소수 민족의 강제 노역으로 생산된 물품의 수입을 금지하는 내용이 골자인 ‘위구르 강제노역 방지법 개정안’을 마련해 통과시켰다.

도미니크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이날 앞서 “신장의 상황이 도리를 벗어났다”며 위구르 무슬림들을 대상으로 고문, 강제노역, 강제 불임 시술 등의 행위가 “산업적인 규모로 자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왕 부장은 신장 지역에 대한 유엔의 방문을 받아들이겠다면서도 구체적인 일정이나 시기는 제시하지 않았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