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바이든 취임식은?…WP “역사상 없었던 방식 될 것”

뉴스1 입력 2020-11-22 22:50수정 2020-11-22 22: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측이 내년 1월20일로 예정된 취임식을 어떤 형식으로 치를지 고심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 준비에 참여하는 관계자 6명을 인용, 모든 참석자가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도록 하는 방식이 논의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바이든 당선인과 밀착해야 하는 참석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된다. 취임식 후 스태추어리 홀에서 열리는 의원들과의 점심식사와 백악관 무도회 또한 취소될 것으로 전망됐다.

100만명이 넘게 모였던 과거의 취임식과는 달리, 이번에는 군중의 규모가 크게 줄 것이란 관측도 나왔다.

주요기사
미 의회 합동취임식준비위원회(JCCIC) 위원장직을 맡은 로이 블런트 공화당 상원의원은 “20만명 이하로 예상하고 있다. 이는 확실하다”고 말했다.

WP는 “바이든 당선인이 선거 캠페인 당시 했던 것처럼 미국의 근래 역사상 없었던 방식의 취임식을 계획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바이든 당선인은 선거운동을 거의 화상 방식으로 진행했고, 자동차 극장처럼 차를 탄 유권자들 앞에서 ‘드라이브인’(drive-in) 방식의 유세를 하기도 했다.

대선 패배를 인정하지 않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불참도 유력시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바이든 당선인의 측근들은 대통령으로서의 정통성 확립을 위해 위엄있는 취임식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취임식은 본질적으로 정치색을 띠는 행사지만, 바이든 당선인이 주장하는 ‘통합’을 부각하기 위해 그를 지지하지 않았던 이들까지 포용하는 행사가 될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이를 위해 취임식이 열리는 내셔널 몰의 입장객은 제한하는 대신, 국회의사당에서 백악관으로 이어지는 펜실베이니아 애비뉴에서 퍼레이드를 실시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