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또 역대 최다 확진…트럼프, 코로나19 진정세라더니

뉴시스 입력 2020-10-24 15:18수정 2020-10-24 15: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텍사스서 6483명…가장 많아
기온 하락하며 확산 계속돼
23일(현지시간) 미국에서 8만명이 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오며 역대 최대치를 찍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날 TV토론에서 “코로나19가 정점을 지났다”고 말했으나 9월 이후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매일이 오름세다.

실시간 국제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미국에서는 8만1210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나왔다. 종전 최대치는 지난 7월24일에 기록한 7만9012명이다.

지역별로는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가 사라졌다”고 언급한 텍사스(6483명)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왔다. 캘리포니아(5876명), 위스콘신(4378명), 일리노이(4035), 플로리다(3689명) 등이 텍사스의 뒤를 이었다.

주요기사
서부의 몬태나, 뉴멕시코, 와이오밍 등에서 이번달 발생한 확진자 수는 전달의 2배 수준이다.

미국의 누적 확진자 수는 874만6953명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다.

이날 사망자 수는 903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사망자 수는 22만9284명에 달한다.

현재 입원환자는 4만1000여명이다. 최근 2주일 동안 하루 평균 사망자 수는 800명이 넘는다.

기온이 떨어지며 실내 활동이 많아지고, 초·중·고등학교와 대학교의 개학이 시작되며 사람 간 간염이 늘어난 게 원인으로 꼽힌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