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위’ 호건 美주지사가 사간 K키트, 현지 사용중단

뉴스1 입력 2020-09-22 09:15수정 2020-09-22 11: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언론이 한국산 코로나19 진단 키트의 신뢰성에 문제가 발생해 현재 사용이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WBALTV는 지난 4월 한국에서 수입된 수십만개의 코로나 검진 키트가 오작동을 일으켜 미국 전역의 요양원에 감염자가 아님에도 양성 반응을 나타낸 사례가 수십건 발생했다고 전했다.

조셉 디마토스 메릴랜드 보건시설협회 회장은 주내 몇몇 요양원에서 실시된 검진 키트 샘플에서 30여건의 잘못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디마토스 회장은 “한 시설에서 30명 이상이 양성 반응을 보인 것은 이상한 일이다”며 “재검사에서는 모두 음성 반응이 나왔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진정한 위험은 진단 키트의 잘못된 결과로 인해 궁극적으로 음성 반응을 보인 사람을 양성 환자가 있는 방이나 센터로 옮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양성 반응자들을 대상으로 한 재검사는 지난 2~8일 메릴랜드 주립대 의과대학 연구실에서 실시됐다.

메릴랜드 주립대는 성명에서 “모든 코로나19 검진 기술의 정확성은 바이러스 부하, 샘플 연령, 검사 성능 등 여러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며 “검토가 계속 진행 중이지만, 우리의 실험실 운영이나 환경과 관련해서는 중요한 문제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문제의 코로나 검진 키트는 한국 렙지노믹스사의 제품이다. 한국계인 아내 유미 호건(한국명 김유미) 여사의 도움으로 지난 5월 초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 구입한 것이다.

당시 검진 키트가 절대 부족했던 상황에서 미국 식품의약국(FDA)는 이 검진 키트를 즉시 승인하고 메릴랜드 주립대학 연구소와 주내 진단센터에서 사용해왔다.

메릴랜드 주립대학 측은 “한국산 진단 키트는 더 이상 사용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