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전한데…中서 ‘페스트’ 의심환자 발생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7-06 08:45수정 2020-07-06 08: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
중국에서 페스트(Plague, 흑사병) 의심환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중국 북부 내몽골의 한 병원은 성명을 통해 지난 4일 선페스트(bubonic plague) 의심환자 1명을 현지 보건위원회에 신고했다.

선페스트는 흑사병의 병형(病型) 중 하나다. 페스토는 치료가 지연될 경우 패혈증이 진행되고 이후 다발 장기부전으로 사망에 이르게 된다.


일요일에는 3단계 경고 경보가 발령됐으며, 경고 기간은 올해 말까지 연장될 예정이라고 통신은 설명했다.

주요기사

내몽골 바얀나니어 보건위원회는 전염병으로 인한 사람 대 사람 감염의 위험을 경고하고 도시 내 사람들에게 예방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면서 중국 내 반응도 뜨겁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잠잠해지기도 전에 또 다른 전염병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6일 오전 중국 포털 사이트 바이두에는 내몽골에서 발생한 페스트 의심환자와 관련된 키워드가 실시간 이슈 상단에 올라와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