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쇠몽둥이 만행에 印 “총기사용 허용”

이윤태 기자 입력 2020-06-23 03:00수정 2020-06-23 08: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中, 국경서 못 박은 몽둥이 휘둘러
印 사망자 속출에 “교전규칙 개정”
맨손싸움 포기… 충돌 더 심해질듯
FT “인도, 中과 경제협력 줄이고 美와 손잡으려는 움직임 커질 것”
인도 정부가 중국과의 국경지대에서 총기 사용을 금지한 교전규칙을 개정하기로 했다. 15일 인도 북서부 라다크 지방에서 발생한 양국 군의 충돌로 인도군 20명이 사망한 데 따른 조치다. 확전을 피하기 위한 완충장치마저 사라지게 돼 더 큰 충돌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2일 인도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 등에 따르면 라지나트 싱 인도 국방장관은 전날 군 수뇌부와의 회의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앞으로 중국 국경지대에 배치된 인도군 지휘관은 중국군의 적대 행위에 대해 자체 판단에 따라 재량권을 갖고 대응할 수 있다. 인도군 당국자는 “최전방 군인들에게 ‘먼저 싸움을 일으키지는 말되 적의 침범이 있을 경우 물러서지 말라’는 지시가 내려졌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국경 교전규칙에 따라 인도와 중국 국경지대 2km 이내에서 군 병력이 총기나 폭발물을 휴대할 수 없었다. 양국은 국경지대에서의 우발적 충돌이 전쟁으로 확대되는 것을 막기 위해 1996년과 2005년 두 차례에 걸쳐 이같이 합의했다. 이 때문에 양국 군은 그동안 총 대신 주먹, 돌, 몽둥이 등 원초적인 수단으로 다툼을 벌였다.


하지만 인도 측은 최근 중국군이 못이 박힌 쇠몽둥이를 쓰는 등 이전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위험한 무기를 사용했다고 주장한다. 이번 충돌로 인도군 최소 20명이 숨지고 76명이 다쳤다. 중상자가 많아 사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중국 측의 정확한 사상자 수는 알려지지 않았다.

주요기사

핵무기를 바탕으로 어느 진영에도 속하지 않는 비동맹 외교를 추구했던 인도 정부가 이번 충돌을 계기로 중국과의 경제 협력을 축소하고 미국과 밀착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19일 익명의 인도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인도 정부 내부에 중국 대신 미국과 같은 협력국가를 구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며 “이제 인도는 지정학적, 경제적 선택을 놓고 다른 곳을 보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니루파마 라오 전 인도 외교장관도 “인명 피해가 너무 커 양국이 평상시처럼 사업을 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인도 내에선 이미 중국산 불매 운동이 일어나는 등 ‘탈중국화’가 시작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 당시 백악관 아시아 선임보좌관을 지낸 에번 메데이로스는 FT에 “인도가 그동안 비동맹 노선을 지켜왔지만 중국과 비슷한 군사력을 지닌 협력국가를 찾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은 앞으로 수십 년에 걸쳐 인도가 미국과 밀착하도록 만들었다”고 전했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중국#인도#총기사용 허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