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정의연 압수수색에 “윤미향 거취 관심”

뉴스1 입력 2020-05-21 14:56수정 2020-05-21 14: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국회의원 당선인 © News1
한국 검찰이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부정 의혹 등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자 일본 언론들도 이 소식을 발 빠르게 보도하고 있다.

NHK는 21일 한국 검찰이 전날 오후부터 정의연 사무실 압수수색을 벌인 사실을 전하면서 “정의연은 서울의 일본대사관 주변에서 항의집회를 계속하는 동시에 2015년 한일위안부합의 반대 운동을 주도한 단체”라고 소개했다.

NHK는 특히 이번 검찰 수사와 관련해 “여러 해 동안 정의연을 이끌어온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국회의원 당선자(56)의 거취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요미우리신문도 이날 서울발 기사에서 “한국에서 위안부 문제에 가장 큰 영향력을 가진 시민단체 정의연의 부적절한 회계처리 의혹이 떠오르면서 검찰이 압수수색을 벌였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 당선자는 지난달 치러진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위성정당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해 당선됐다.

그러나 30년 가까이 정의연과 활동을 같이해온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는 이달 7일 기자회견에서 그간 정의연이 받아온 기부금의 사용처가 불분명하다며 윤 당선자에게 그 책임을 물었고, 이후 윤 당선자와 정의연에 대한 각종 의혹들이 표면화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후지TV는 ‘위안부 피해자와 지원단체의 이해관계가 다르다’는 천영우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의 최근 발언을 소개하면서 “한국에서 보수 매체를 중심으로 윤 당선자와 정의연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당초 정의연 편에 서 있었던 여당이나 진보 매체들도 점차 정의연과 거리를 두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후지TV는 “문제의 본질은 정의연의 부정(不正) 그 자체가 아니라 정의연이 한일관계에 미친 영향”이라며 “징용공(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를 포함한 한일 간 현안 해결을 위해선 한국 시민단체들의 변화가 필요하다”며 “당사자와 지원 단체의 문제를 극복하지 않는 한 한일 간 다툼이 해소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도쿄신문 또한 “문재인 정권은 윤 당선자의 의향에 따라 사실상 한일위안부합의를 파기했다”고 주장하면서 이번 사건이 “문 정권의 대일(對日)정책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