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루리의 세계]고어-부시 막판까지 비지땀

입력 2000-11-06 21:18업데이트 2009-09-21 21: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 대통령 선거가 막바지에 이르렀지만 앨 고어 민주당 후보와 조지 W 부시 공화당 후보는 아직도 누가 우세하다고 점치지 못할 정도로 접전을 펼치고 있다. 이런 접전은 미국 대선 사상 40년만에 처음 있는 일. 두 후보가 선거인단 확보를 위한 막판 총공세에 돌입하자 미국 유권자들은 나라를 이끌 지도자를 뽑는다는 진지함을 보이기보다는 흥미로운 정치쇼를 즐긴다는 생각으로 후보들을 지켜보고 있다.<루리본사특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