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어업협정 파기/정치권 반응]DJ 『불쾌한 표정』

입력 1998-01-23 20:17수정 2009-09-25 23: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대중(金大中)차기대통령측과 국민회의 자민련 한나라당 등 정치권은 23일 일본이 한일어업협정을 일방적으로 파기한데 대해 일제히 성명과 결의문을 내고 깊은 유감표명과 함께 향후 발생할 모든 문제의 책임이 일본측에 있음을 경고했다. ○…김차기대통령은 23일 일본측의 한일어업협상 일방 파기사실을 공식 통보받고 하루종일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박지원(朴智元)차기대통령 대변인은 “김차기대통령에게 ‘기자들이 반응을 알고 싶어한다’고 보고했으나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았다”며 “표정이 몹시 굳어 있었다”고 전했다. 김차기대통령의 한 측근은 이날 “김차기대통령이 일본측 인사들을 만날 때마다 ‘어업협상 파기는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강조했었다”며 “일본이 어떻게 불난 집에 기름을 끼얹을 수 있느냐”고 비난했다. 이 측근은 김차기대통령은 22일 김영진(金泳鎭)의원으로부터 국민회의와 외무부간의 당정회의에서 일본측이 한일어업협정을 파기할 경우 양국간의 조업자율규제합의를 파기하기로 했다는 보고를 받고 “조업자율규제합의를 파기하면 어떤 파급 효과가 있느냐”고 물은 뒤 굳게 입을 다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회의 정동영(鄭東泳)대변인은 성명에서 “일본의 어업협상 일방 파기는 양국간 선린우호관계를 해치는 행위로 유감스럽다”며 “한국이 새정부 출범을 앞두고 있고 국제통화기금(IMF)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시점에서 우방국간 갈등요인을 만드는 것은 양국 관계의 장래를 위해 바람직하지 않다”고 일본측의 맹성을 촉구했다. 자민련 변웅전(邊雄田)대변인도 “이는 외교관례상 전례가 없는 국제법 위반행위”라고 비난하고 “신정부 출범을 틈타 자국 이익만 앞세운 일본의 일방선언은 한국민의 반일감정을 더욱 악화시켜 양국관계를 더욱 냉각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나라당은 고위당직자회의와 농림해양수산분과위회의를 잇달아 열어 ‘한일어업협정 일방파기는 당리당략을 떠난 범국가적 문제이므로 여당과 철저히 공조, 일본에 대한 외교적 대응을 해나가야 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또 국민신당 이만섭(李萬燮)총재도 기자간담회를 갖고 “우리 나라가 경제 위기에 처한 데다 정권을 교체하는 시기에 일방적으로 어업협정을 파기한 것은 외교 도의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국회 농림해양수산위도 이날 간담회를 열어 “일본의 어업협정 파기는 한일양국간 우호관계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5개항의 대일(對日)결의문을 채택했다. 의원들은 결의문에서 어업협정 파기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문제의 책임이 일본측에 있음을 지적한 뒤 △어업협정 개정에 성실히 임할 것 △나포어선 즉각 석방 △조업자율규제에 관한 합의 파기 등 대응조치 강구 △어민 생존권 보장대책 강구 등을 촉구했다. 〈윤영찬·김재호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