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연예

12㎏ 뺀 고은아, 푸짐한 세부 해산물 보자 “다이어트 포기할까”

입력 2022-08-18 19:08업데이트 2022-08-18 19: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근 12㎏ 감량한 고은아가 랜선 먹방을 선보인다.

18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되는 채널S 예능물 ‘다시갈지도’ 21회에서는 여행 파트너 김신영·이석훈과 스페셜 메이트 고은아·지숙이 함께하는 여름 바캉스 편이 전파를 탄다.

이날 방송에서는 크리에이터 삐까뚱씨가 필리핀 세부 여행을 펼친다. 특히 삐까뚱씨는 2인분에 한화로 5만9000원에 불과한 해산물 맛집을 소개해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특히 특산물로 알려진 고급 식재료인 알리망오는 한국에서는 진흙게로 알려진 해산물이다.

알리망오 외에도 각종 꼬치요리부터 다양한 세부 전통 음식이 푸짐하게 한상차림으로 들어오자 스튜디오에서 환호가 터져 나온다.

특히 고은아가 배를 움켜쥐며 화면에서 눈을 떼지 못한다. 고은아는 김신영에게 다이어트 노하우를 전수받아 최근 12㎏ 감량에 성공해 화제를 모은 다이어터다. 이날 진흙게딱지 내장에 비빈 밥 먹방을 본 고은아는 “아침 10시인데 너무 배고프다. 술 마시고 싶다”며 호소한다.

이어 고은아는 김신영에게 “언니 나 행복하게 해준다며. 당장 먹고 싶어”라고 애원하며 다이어트 포기 직전까지 이르러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제작진은 “고은아의 다이어트 위기를 봉착하게 만든 역대급 먹방이 펼쳐질 본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청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