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마을’ 신민아, 김선호에게 “우린 소셜 포지션이 달라” 선 긋기

뉴스1 입력 2021-09-11 22:29수정 2021-09-11 22: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N ‘갯마을 차차차’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가 김선호에게 선을 그었다.

11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극본 신하은/연출 유제원)에서는 윤혜진(신민아 분)과 홍두식(김선호 분)이 동네 사람들의 의심을 받았다.

동네 사람들은 만나서 윤혜진과 홍두식의 관계에 대해 추측했다. 카페 앞에서 만난 두 사람은 함께 해장국을 먹으러 갔다. 동네 사람들은 두 사람을 염탐했다. 윤혜진은 “동네에 소문 다 났다. 어젯밤 우리가 동침했다고”라며 “우리 별일 없었지?”라고 물었다. 홍두식은 “있었어, 별일”이라고 말해 윤혜진을 긴장하게 했다. 홍두식은 윤혜진의 주사를 낱낱이 기억하고 있었다. 윤혜진은 창피해서 밥만 먹었다. 홍두식은 윤혜진의 입술을 닦아줬다. 윤혜진은 태연하게 밥 먹는 모습으로 소문을 무마할 생각이었는데 계획이 망쳐졌다고 생각했다. 여화정(이봉련 분)은 남의 사생활에 대해 떠들지 말라고 경고했다.

해장국을 먹고 식당에서 나온 홍두식은 윤혜진에게 커피를 마시자고 했다. 윤혜진은 홍두식에게 “홍반장, 혹시 나 좋아해?”라고 물었고 홍두식은 발끈했다. 윤혜진은 “홍반장이랑 나랑은 소셜 포지션이 다르잖아”라며 선을 그었다. 홍두식은 “나도 나지만 너도 너다. 쉽게 좀 살자. 그렇게 살면 안 피곤하냐?”고 말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