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석, 부모 택배 배송 돕던 초등생 편지 공개 ‘뭉클’

뉴스1 입력 2021-06-16 14:41수정 2021-06-16 14: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지석/JTBC © 뉴스1
배우 김지석이 부모를 도와 택배 배송을 도와주던 초등학생 편지를 공개했다.

김지석은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초등학생 편지를 게재했다. 이 초등학생은 김지석이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했을 당시 자신의 집에 부모를 도와 택배를 배송하는 친구가 있다며 소개한 인물이다. 김지석은 이 초등학생을 위해 집 앞에 간식 박스를 놓아두고 있던 상황.

김지석은 이 초등학생이 건넨 편지를 공개해 뭉클함을 안겼다. 편지에는 “형이 준비해주신 간식은 맛있게 잘 먹고 있다”며 “저를 위해 간식 박스를 만들어 줘 감사하다”고 적혀있다. 또 “우리 아빠께서 XX 아파트 담당이신데 코로나로 인해 물량이 많아 너무 힘드셔서, 저랑 엄마가 물량 많은 날은 나가서 도와두리고 있다”고 남겼다.

김지석 인스타그램 © 뉴스1
이 초등학생은 또 “‘동백꽃 필 무렵’에 나오실 때 우리 가족 모두 다 재미있게 봤다”며 “스타 연예인 형을 알게되어 행복하고 앞으로도 대박나세요”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주요기사
김지석은 이같은 글에 “형이 엘레베이터에서 처음 널 봤을 때 그렇게 신난 얼굴로 엄마를 도와주는 모습이 참 예쁘고 따뜻했다”며 “너 덕분에 형도 한번도 생각해보지 못했던 일을 실천할 수 있었어”라고 글을 썼다.

또 그는 “매번 간식 박스 꼬박 채우진 못하지만 가끔씩 이렇게 고마워하고 응원하는 사람들이 많다는거 늘 기억해주고 부모님께도 매번 정말 감사드린다고 꼭 전해드려줘”라고 남겼다.

이어 “다음엔 형이 너 보게되면 먼저 반갑게 인사할게”라며 “무엇보다 삼촌말고 형이라고 불러줘서 정말 고맙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