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제이홉, ‘어린이날’ 1억원 기부…“아프리카 아동 위해”

뉴시스 입력 2021-05-04 09:02수정 2021-05-04 09: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기부 누적후원금 7억원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제이홉이 어린이날을 맞아 아프리카 아동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아동옹호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4일 “제이홉이 어린이날을 맞아 폭력 피해에 노출돼 있는 아프리카 탄자니아 아동을 위해 후원금 1억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부금은 탄자니아 아동 폭력 예방 사업 지원을 위해 설립된 ‘원 스톱 센터(One Stop Center)’ 지원에 사용된다. 폭력피해아동의 피해 신고부터 치료, 법률 및 상담 지원, 증거 수집 등을 한 곳에서 체계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서 개설한 센터다.

제이홉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꾸준히 기부를 해왔다. 지난 2018년 재단의 1억 원 이상 후원한 고액기부자 모임인 ‘그린노블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주요기사
지난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가정 아동들을 위해 1억 원을 전달했다. 지난 2월에는 본인의 생일을 맞아 1억5000만원을 기부했다. 이번 후원까지 포함, 제이홉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한 누적 후원금은 총 7억 원에 이른다.

제이홉은 “코로나19로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다”라며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해외 아동들에게도 따뜻한 나눔이 전해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지난 국내 아동 지원에 이어 해외 아동을 위한 후원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