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돌림 당했다” 이현주 측 재차 주장…에이프릴 소속사 “법적 대응”

온라인뉴스팀 입력 2021-03-03 11:04수정 2021-03-03 11: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현주. DSP미디어 제공
‘멤버 간 괴롭힘’ 논란이 불거진 그룹 에이프릴 소속사가 전 멤버 이현주(23) 측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이현주 측은 괴롭힘 피해를 주장하고 있다.

에이프릴과 이현주가 소속된 DSP미디어는 3일 “일말의 대화조차 이어갈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현주뿐만 아니라 이현주의 가족 및 지인임을 주장하며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게재한 모든 이들에 대해 민·형사상의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의무를 다하기 위해 두 차례에 걸쳐 이현주 및 그의 모친과 만남을 가졌다”며 “이 자리에서 이현주는 본인만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면서 사실과 다른 입장문을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DSP미디어는 그럼에도 논의를 이어가려고 했지만, 이현주의 동생이라는 인물이 3일 또다시 일방적인 글을 올려 대화를 계속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그룹 에이프릴. 공식 인스타그램

앞서 이현주는 지난 2016년 에이프릴을 탈퇴했다. 이현주의 동생이라는 한 누리꾼 A 씨는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에 이현주가 에이프릴 팀 내에서 괴롭힘과 왕따를 당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논란이 일었다.

DSP미디어는 이현주가 체력적, 정신적 문제로 팀 활동에 성실히 참여하지 못해 갈등을 겪었고 가해자와 피해자를 나눌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A 씨는 다시 글을 올리고 “누나(이현주)는 데뷔 직전부터 왕따를 당했고 이 팀으로는 데뷔를 못 하겠다는 생각을 여러 번 회사에 이야기했지만, 회사는 며칠 쉬면서 생각해보라는 이야기와 함께 여러 설득을 했다”며 “답답한 상황을 견디다 보니 몸에 이상 증세가 많이 나타났다. 스케줄과 연습 도중, 출근길에도 쓰러지는 일이 많았고 호흡곤란을 겪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온라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