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속 영화관]로펌 변호사가 세계 최대 화학기업의 독성 폐기물질 유출 폭로

동아일보 입력 2021-02-11 03:00수정 2021-02-11 05: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다크 워터스(14일 OCN Movies 밤 12시)
젖소 190마리의 떼죽음, 메스꺼움과 고열에 시달리는 사람들, 기형아들의 출생, 그리고 한 마을에 퍼지기 시작한 중증 질병들….

대기업의 변호를 담당하는 대형 로펌의 변호사 롭 빌럿(마크 러펄로)은 세계 최대의 화학기업 듀폰의 독성 폐기물질(PFOA) 유출 사실을 폭로한다. 그는 사건을 파헤칠수록 독성 물질이 프라이팬부터 콘택트렌즈, 아기 매트까지 우리 일상 속에 침투해 있다는 끔찍한 사실을 알게 된다. 그는 자신의 커리어는 물론 아내 사라(앤 해서웨이)와 가족들, 모든 것을 건 용기 있는 싸움을 시작한다. 지난해 3월 국내 개봉작. TV 최초 방영.
주요기사

#다크 워터스#ocn#특선영화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